신개념 문화공간 변신주력
일간스포츠

입력 2006.01.12 12:56

인터칸전국 270개의 체인점을 갖고 있는 PC방 프랜차이즈 업체 인터칸(대표 강성학)은 단순 게임방으로 치부되던 PC방을 신개념 문화공간으로 바꾸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한국을 세계 최고의 인터넷 강국으로 변모시킨 주역 중 하나인 PC방이지만 청소년을 대상으로 몇개의 네트워크 게임에만 의존하는 기존의 방식으로는 더 이상 생존이 어렵기 때문이다.

인터칸은 PC방 생존의 키워드는 차별성이라고 판단한다. 무엇보다 안정된 시스템 구축과 인테리어의 차별화가 중요하며, 이에 못지않게 경쟁에서 앞설 수 있는 철저한 영업전략도 필요하다는 것.

이를 위해 인터칸은 국내 최고의 PC 제조업체인 삼성ㆍ삼보로부터 PC방 사용환경에 최적화된 전용 시스템을 공급받고 있다. 이 같은 시스템이 가격대비 성능 측면에서 최상의 안정성과 효율성을 얻을 수 있다는 설명이다.

또 본사에서 운영하는 전문 인테리어팀은 사용자 편의 중심의 차별화된 시스템 인테리어를 제공한다.

기술지원 측면에서도 본사의 전문 AS팀을 운영하는 동시에 삼보ㆍLG로직스ㆍ현대멀티캡ㆍ현주컴퓨터 등의 전국 AS망을 통해 신속하고 정확한 AS를 제공한다.

PC방 전문 관리 프로그램을 통해 각각의 PC 사용현황과 사용요금 정산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고 있다.

정부가 보증하는 창업자금 신용대출을 통해 최고 1억원의 창업자금 지원을 알선한다.

(02)479-4791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