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D게임 '리니지Ⅱ' '디오' 승부수
일간스포츠

입력 2006.01.12 16:37

무한 성장 가능성에 '미르효과' 기대

<미르의 전설> 이나 <뮤> 와 같은 2D, 2.5D 게임 이후 차세대 패권을 노리는 <리니지ⅱ> 와 <디오> 등의 한국발 풀 3D 게임이 중국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미르의 전설> 이 2D 시장을 선점해 큰 성공을 거뒀다는 점에서 3D 시대를 처음으로 여는 게임도 '미르 효과'를 기대할 수 있기 때문이다.

최근 중국어 버전 테스트를 진행 중인 정통 무협게임 <디오> 는 무협과 3D라는 코드를 섞어 중국 시장에 승부수를 띄울 예정이다. <디오> 를 개발한 CR스페이스의 정철화 사장은 "아직 중국 이용자들이 3D에 익숙하지 않은 것은 사실이다. 그래서 더욱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무협 코드로 활발한 마케팅을 펼칠 예정"이라고 말했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