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일 대사 소환 이상도 할 수 있다"
일간스포츠

입력 2006.01.12 20:18

정부, 독도·교과서 문제 강경 대응 방침

'주일대사 소환 이상의 조치도 취할 수 있다.'

정부가 독도와 역사교과서 문제와 관련, 일본에 대해 단호하고 엄정하게 대응한다는 방침을 정하고 구체적인 대응책을 준비중인 것으로 13일 알려졌다.

정부는 독도 문제와 관련, 현재의 국민정서와 감정에 맞게 실효적 지배를 더욱 공고히 하는 방안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정부는 오는 16일의 시마네현 의회'독도의 날' 제정 조례안 통과 여부와 다음 달 5일로 예상되는 일본 극우 단체 교과서의 문부성 검정 결과를 예의 주시한다는 입장이다.

정부는 독도와 교과서 문제에 대해서는 일본 측이 먼저 '도발'을 해온데다 국토 주권에 관한 사항이라는 점을 중시, 한일 관계의 냉각과 불편을 감수하고서라도 단호히 대처해 나가기로 했다.

특히 독도 문제에 대해서는 다른 한일 현안과는 달리 정부간 협의나 협상 대상이 될 수 없는 주권 문제라는 입장을 분명히 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또 교과서 역사왜곡과 관련, 범 정부 차원에서 대책을 마련 중이며 2001년의 역사교과서 파동 때 취했던 주일대사 소환 이상의 조치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우은식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