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 19일은 '대마도의 날'
일간스포츠

입력 2006.01.12 20:23

마산 시의회 조례안 상정 출석 인원 전원 찬성 가결

'대마도는 한국 땅 !'

경남 마산시의회가 18일 '대마도는 한국땅'이라는 조례안 제정을 화끈하게 통과시켰다. 마산시의회는 이날 오후 제109회 임시회 본회의를 열고 '대마도의 날' 조례안을 상정, 재적 의원 30명 가운데 출석의원 29명 전원 찬성으로 가결했다.

이날 제정된 조례는 "대마도가 우리 영토임을 대내.외에 각인시키고 영유권을 확보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며 조선조 세종 때(1419년) 이종무 장군이 대마도 정벌을 위해 마산포를 출발한 6월 19일을 '대마도의 날'로 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하문식 시의회 의장은 배경 설명을 통해 "세종 때 대마도를 정벌, 경상도에 예속시켜 우리의 영토임을 입증했고 조선시대 문헌에도 대마도가 우리 영토임을 명기하고 있다"며 "향후 대마도 고토회복운동을 추진하고자 한다"고 선언했다. 시의회는 당초 시마네현의 다케시마의 날 조례 폐기 촉구 결의안을 상정하려다 공격적으로 하자는 분위기가 우세해 조례 제정으로 선회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동준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