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단속 피하려 광란 질주…의경 매단채 달리고·차 안서 버티고
일간스포츠

입력 2006.01.12 21:00

음주운전 단속을 피해 새벽에 '광란의 질주'를 펼치며 도주했던 20대가 결국 경찰에 붙잡혔다. 10일 광주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9일 오전 2시 40분께 광주 남구 방림동 모 주유소 앞에서 김 모 씨(29.회사원)가 자신의 광주85나32XX호 승합차를 몰고가다 음주단속에 적발됐다.지난해 음주운전으로 면허정지 100일 처분을 받은 김 씨는 음주 단속을 피하기 위해 측정을 요구하는 의경을 차에 매단 채 10여m를 달아났다.

김 씨는 의경이 차에서 떨어지자 다시 광란의 질주를 벌이며 남구 대촌동 대촌사거리까지 20여km를 도망친 뒤 경찰차에 포위되자 차문을 잠그고 버티기 시작했다. 경찰은 조수석 유리창을 깨고 간신히 김씨를 붙잡아 경찰서로 데려왔으나, 김 씨는 또 경찰서 2층 교통지도계에서 조사를 받다 밖으로 뛰어내려 왼쪽 발목이 부러지는 상처를 입었다.

음주 측정 결과 김씨는 혈중 알코올 농도 0.047%로 음주단속에 응했다면 훈방조치될 상황이었지만 결국 특수공무집행 방해 등의 혐의로 구속 영장이 신청됐다.

박동준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