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병, 대장암 등 서구형 질병 사망 급증
일간스포츠

입력 2006.01.12 21:59

주로 육식과 과식으로 발생하는 당뇨병, 대장암, 전립선암 등 서구형 질병으로 인한 사망이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통계청에 따르면 만 65세 이상 고령자의 사망원인을 분석한 결과 대장암으로 사망한 사람은 지난 2003년에 고령인구 10만명당 90.3명으로 20년 전인 지난 83년의 13.5명에 비해 6.7배로 불어났다.

이중 남성은 17.1명에서 121.9명으로 7.1배로 불어났고 여성은 11.4명에서 70.7명으로 6.2배로 늘어났다.

대장암은 육식을 즐기는 선진국에서 많이 발생하고 있으며 폐암, 전립선암과 함께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의 남성 3대암으로 분류된다.

전립선암으로 인한 사망자는 지난 2003년에 남성 고령인구 10만명당 46.9명으로 83년의 3.0명에 비해 15.6배로 불어났다.

전립선암은 남아프리카공화국 넬슨 만델라 전 대통령, 미국 9.11 테러 당시 뉴욕시장이었던 루돌프 줄리아니 등이 투병했던 병으로 미국에서는 남성암 발병률 최고 수위를 기록하고 있다.

당뇨병으로 인한 사망은 고령자 10만명당 223.7명으로 20년 전인 83년의 33.4명에 비해 6.7배로 증가했다.

이 병으로 인한 남성 사망자는 238.5명으로 20년 전의 41.7명에 비해 5.7배로 불어났고 여성은 28.4명에서 214.5명으로 7.6배로 늘어나 여성 당뇨병의 증가속도가 상대적으로 빠른 것으로 나타났다.

정병철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