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카드 마일리지 정치인 기부 연말 세액 공제 110% 돌려받는다
일간스포츠

입력 2006.01.12 22:15

신용카드 결제로 쌓은 마일리지(포인트)를 자신이 원하는 정치인에게 기부하면 그 이상의 현금을 연말에 돌려받을 수 있는 제도가 올 하반기부터 시행된다.

중앙선관위는 "지난 4월 신한카드사와 마일리지 정치 자금 기부 협약을 맺은 이래 국내 유수 카드사 및 마일리지 운용 기업체들과 협약 체결을 준비 중"이라며 "오는 9월 중순부터는 본격적으로 시행에 들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마일리지 기부 제도가 시행되면 정치 자금 기부를 원하는 누구나 간단한 인터넷상 기부 시스템을 통해 본인의 적립 마일리지에서 원하는 만큼 정치인 후원이 가능해지고, 후원한 금액은 개인당 10만 원까지 연말 세액 공제를 통해 고스란히 되돌려받을 수 있다는 것이 선관위의 설명.

선관위 관계자는 "10만 원을 기부할 경우 10%의 주민세 환급분까지 포함해 11만 원을 연말에 돌려받게 된다"며 "그 이상의 기부액도 전액 소득 공제 대상이 되기 때문에 추가 세금 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다"라고 말했다.

우리나라 전체 기업의 마일리지 총액은 현금으로 환산할 경우 대략 4조 500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선관위는 "이중 1%만 정치 자금에 기부해도 500억 원에 달해 소액 정치 자금 기부 활성화에 상당히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밝혔다.

신세계가 직원들에게 사실상 상품권 판매 목표치를 정해 주고 인센티브를 주는 방법으로 판촉에 나서 논란이 일고 있다.

22일 신세계와 관련 업계에 따르면 신세계는 최근 사원 100만 원, 대리 300만 원, 과장 500만 원 등 직급별로 인센티브 기준치를 부여하고 성과 달성에 비례해 금품 등 인센티브를 주기로 했다고 밝혔다.

신세계 관계자는 "목표를 채우라는 의미의 이른바 '할당량' 개념이 아니라 인센티브를 주는 기준치를 제시한 것일 뿐으로 이로 인해 직원들이 판촉 압력을 받거나 스트레스를 받는 일은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점포별로 총량 개념의 목표치만 정해 판촉을 벌이고 있다고 주장하는 롯데쇼핑과 현대백화점 등 경쟁사 일각에서는 "직급별 목표량 설정은 옛날 방식"이라며 "그 경우 하급 직원은 몰라도 부장 등 고위 직급은 체면 등을 생각해 무리하게 물량을 소화하다 보면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에서는 또 신세계 일부 직원들 사이에서 적지 않은 부담을 느끼는 흐름이 있으며 일부 계열 회사의 경우 과도한 기여 욕심에 직급별로 더 많은 목표치를 정해 판촉에 나서는 사례도 발견되고 있다는 소리도 흘러나오고 있다. 특히 불공정 행위를 피하면서도 납품 협력업체 등에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얼마든지 물량을 소화할 수 있다는 개연성이 거론된다.

앞서 공정위는 2000년 롯데, 현대, 신세계 백화점 등 대형 백화점들에 대해 상품권 구입 강요 등에 대해 일제 조사를 벌여 업계 관행에 제동을 건 바 있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