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뜸부기 43년 만에 다친 채 발견
일간스포츠

입력 2006.01.12 22:41

23일제주도서발견…야생 조류보호협회서 치료중

43년 만에 돌아온 뜸부기가 안타깝게 다쳤다.

수십 년 동안 보이지 않았던 한국뜸부기(사진)가 최근 제주도에서 발견돼 기쁨을 안겨 줬지만 부상당한 상태여서 안타까움이 교차하고 있다. 김포 소재 야생조류보호협회 중앙회는 제주도에서 다친 채 지난 26일 공수된 한국뜸부기 한 마리를 치료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뜸부기는 1962년 채집된 이후 살아 있는 상태로 관찰되지 않아 멸종된 것으로 알려져 왔다. 무려 43년 만에 진객으로 우리 곁에 나타난 것. 크기가 22cm 가량인 이 뜸부기(현재 암수 구별이 어려움)는 오른쪽 다리와 날개에 타박상이 있으며, 고개를 제대로 돌리지 못하고 있다.

현재 부상 부위가 호전되고 있지만 상당 기간 치료를 받아야 할 상황. 이 뜸부기는 금호건설 관계자가 지난 23일 오전 제주도 남제주군 안덕면 삼천리 자사 현장에서 다쳐 있는 것을 발견했다.

한편 지난 6월 독도에서 한국뜸부기가 죽은 채 발견된 적은 있으나 살아서 눈에 띈 것은 43년 만이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