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버트 김 11월 6일 고국 땅 밟는다
일간스포츠

입력 2006.01.12 22:50

미국에서 국가기밀 유출혐의로 수감됐다 풀려난 로버트 김(64.한국명 김채곤.사진)이 다음달 6일 9년 9개월 만에 한국 땅을 밟는다.

로버트 김 고국방문 지원모임을 결성한 백동일 예비역 대령은 10일 "로버트 김이 11월 6일 오후 5시10분 대한항공 094편으로 부인 장명희 여사와 함께 귀국한다"고 밝혔다.

지난 5일 법원으로부터 보호관찰 집행 정지 결정을 통보받은 로버트 김은 이로써 1996년 2월 한국을 방문한 뒤 9년 9개월 만에 고국을 방문하게 됐다.

백 씨는 "로버트 김은 고국 방문 동안 가족들과 지난해 1월 작고한 부친 고 김상영 옹의 묘소를 참배하고 그간 후원을 해온 각계 인사들을 찾아 감사의 뜻을 전달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로버트 김은 가족행사 외에 외부행사 세부 일정과 출국 일자를 따로 정하지 않았으나 약 2주간 한국에 머문 뒤 미국으로 돌아갈 것으로 보인다고 백 씨는 전했다.

모임 간사를 맡고 있는 선우 이웅진 사장은 "인생의 새로운 출발과 한국 사회에 기여할 것을 다짐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