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석 대주교, 한국 두 번째 추기경 뽑혀
일간스포츠

입력 2006.02.22 23:56

김수환 추기경 이어 37년 만에 영광…3월 25일 공식 서임



정진석 한국 천주교 서울 대교구장(74)이 한국의 두 번째 추기경이 됐다. 로마 교황청은 22일 교황 베네딕토 16세가 정진석 대주교를 추기경으로 임명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한국은 새로운 정 추기경의 탄생으로 1969년 교황 바오로 6세에 의해 서임된 김수환 추기경과 함께 37년 만에 두 명의 추기경을 보유한 나라가 됐다.

1931년 12월 서울에서 태어나 1950년 중앙고를 졸업하고 1961년 사제 서품을 받은 정 신임 추기경은 중림동 본당 보좌 신부, 성신고 부교장, 천주교 중앙협의회 총무 등을 거쳐 1970년 주교로 수품됐다. 청주교구 교구장, 주교회의 의장 등을 역임한 뒤 현재 천주교 청주교구 재단 이사장, 주교회의 교회법위원회 위원장, 서울대교구 교구장, 평양교구 교구장 서리, 가톨릭학원 이사장 등으로 있다. 또 아시아 특별 주교시노드(주교회의) 상설 사무처 평의회 위원도 맡고 있다.

원래 서울대 공대를 졸업했지만 뜻한 바가 있어 다시 가톨릭대 신학부에 입학한 뒤 사제의 길을 걷기 시작했다.

그는 교회법의 대가로 통한다. 1988년 <전국 공용 교구 사제 특별 권한 해설> (한국 천주교중앙협의회)을 낸 것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총 22권의 교회법 관련 저서를 출간했다.

사회복지단체 꽃동네를 오웅진 신부가 설립하는 데도 그가 큰 도움을 준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교황청이 정 대주교를 추기경으로 승품한 이유는 한국에서 가장 크고 상징적인 서울대교구장을 맡고 있는데다 평양교구장을 함께 맡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되고 있다. 교황청은 중국.북한.러시아 등 공산권 국가를 선교하는 데 있어서 한국 천주교가 중요한 소임을 맡아 줄 것을 기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따라서 그가 향후 북한 선교에 있어서 어떤 행보를 보일지가 큰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그는 `주님 탄생 예고 대축일(성모 영보 대축일)`인 다음달 25인 로마 교황청 성 베드로광장에서 열리는 공개 추기경회의에서 공식 서임될 예정이다. 그는 80세 미만이기 때문에 김 추기경과 달리 교황 서거 또는 부재 시 선거권과 피선거권을 가진다. 염수정 서울대교구 주교는 감사 메시지에서 "한국 교회, 나아가 아시아 교회의 새 시대를 이끌어 나갈 새 추기경을 주신 하느님께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염 주교는 나아가 "새 추기경의 탄생은 교회 쇄신, 타 종교와 일치와 화합을 통해 평화와 정의와 사랑에 더 정진하라는 메시지"라며 "새 추기경을 위해 마음을 모아 기도와 희생을 봉헌하자"라고 덧붙였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