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단과 SUV 사이로 CUV '쾌속 질주'
일간스포츠

입력 2006.03.01 10:35

크라이슬러 ·볼보·포드 ·포르셰 등
외국 업체 잇따라 제품 출시

"틈새시장을 노려라."

최근 크로스오버 유틸리티 차량(CUV.Crossover Utility Vehicle)이 쏟아지고 있다. 지난해 크라이슬러와 올 1월 볼보가 `퍼시피카`와 `크로스컨트리XC70`을 각각 출시한데 이어 2월에는 포드와 포르셰가 `프리스타일 리미티드`와 `카이엔 터보S`를 내놓았다. 이는 다양한 성능을 갖춘 CUV로 기존 세단과 스포츠 유틸리티(SUV.Sports Utility Vehicle)로 양분된 승용차 시장을 파고들기 위한 전략으로 분석된다.

CUV란 정숙하면서도 세단의 탁월한 승차감, 넓은 시야와 안정성, 미니밴의 적재 능력과 공간 활용 등 세단과 아웃도어 차량의 장점만을 모아 놓은 차량이다.

이번에 새로 선보인 프리스타일 리미티드는 3.0L V6 엔진과 함께 첨단 무단변속기(CVT)가 장착돼 어떠한 도로 주행 조건에서도 스티어링 컨트롤, 신속한 가속력 등 주행 능력을 자랑한다. 뿐만 아니라 연비도 우수하다. 또한 계단형 좌석 배치 구조로 2, 3열에서도 넓은 시야를 확보할 수 있다. 아울러 조수석을 접이식으로 만들어 긴 수하물의 적재도 가능하며, 7인승 시트 변형을 통해 10여 가지 이상의 다양한 공간 연출도 가능하다. 4930만 원(기본 사양).

카이엔 터보S 또한 이름만 SUV라 불릴 뿐 실제 성능은 CUV에 가깝다. 인터쿨러를 겸비한 두 개의 배기가스 터보 차저와 4.5L 8기통 엔진을 장착,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뺑沮?이르는 데 불과 5.2초밖에 걸리지 않는다. 스포츠카와 비교해도 별 차이가 없을 정도의 파워다.

속도 증가에 따라 차체 높이를 자동으로 낮추는 에어 서스펜션과 차세대 4륜 구동 장치인 트랙션 관리시스템, 차량이 극한으로 주행될 때 개입해 바퀴에 제동력을 가하는 주행 안정 장치 등이 기본 사양으로 장착됐다. 또한 브레이크 디스크가 커져 안전을 강화했다. 1억 7351만 원(기본형).

국내에서는 기아자동차가 4월 카렌스 후속으로 개발한 UN(프로젝트명)을 선보여 본격적으로 CUV 시장에 뛰어들 예정이다. 소형 미니밴인 카렌스와 달리 넓은 시야와 오프로드 주행 성능을 확보하기 위해 차고를 높이고 차폭도 넓혀 SUV의 안정감과 세단의 승차감을 갖췄다.

또한 넓어진 차폭만큼 실내 공간도 넓어져 패밀리 카로서 기능까지 확보했다고 기아 측은 설명했다.

국내 CUV 시장은 세단과 SUV에 밀려 아직 점유율이 높지 않지만 업체들의 공격적 마케팅 활동에 소비자의 취향도 다양해져 판매 속도는 빠르게 늘고 있어 앞으로 그 신장세가 주목된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