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31 선거 고교생 ‘투표 도우미’ 4대1 경쟁
일간스포츠

입력 2006.04.26 12:21

5.31 지방선거를 앞두고 고교생을 대상으로 모집하는 ‘투표 도우미’가 최고 4대1의 경쟁률을 보이는 등 큰 인기를 끌고 있다. 26일 전북도 선거관리위원회와 전주 지역 고등학교 등에 따르면 5.31 지방선거를 앞두고 2000여 명을 뽑는 투표 도우미 모집에 고교생들의 지원 신청이 쇄도하고 있다. 이들 도우미는 전북 지역 653개 투표소에 투입돼 장애인과 노약자를 투표소로 안내하는 등 보조 업무를 맡게 된다.

특히 이들은 일반 자원봉사자와 달리 점심 값을 포함. 활동비로 2만~3만원을 지급받는데다 대입 등에 활용할 수 있는 봉사 활동 점수도 인정받게 돼 학생들의 호응이 높다고 선관위 측은 말했다.
실제로 전주 지역 한 여고의 경우 25명을 모집하는 ‘투표 도우미’에 100여 명이 지원해 4대1 이상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으며. 일부 학급에서는 32명 중 30명이 응모한 사례도 있었다. 전주의 다른 고교에서도 30일 마감을 앞두고 학생들의 지원 문의가 잇따르고 있어 교내 방송을 통해 ‘투표 도우미’ 봉사 내용을 적극 홍보할 방침이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