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사 아내ㆍ의사 남편 제일 좋아
일간스포츠

입력 2006.06.27 14:03

고려대 신입생 배우자 선호도 실태 조사

대학 신입생의 직업에 따른 배우자 선호도 조사 결과 남자는 교사. 여자는 의사를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고려대학교 학생상담센터가 발표한 2006학년도 신입생 실태 조사에 따르면 남학생이 선호하는 배우자 직업 1위는 교사(39.4%). 2위는 공무원(11.3%)이었다. 여학생은 의사(17.6%)→공무원(13.7%) 순으로 나타났다.

남녀를 불문한 전체 배우자 직업 선호도에서는 교사(27.7%)가 1위에 올랐고. 공무원(12.1%)→의사ㆍ간호사 등 의료인(10.8%) 순이었다.

안정된 직장을 선호하는 경향은 본인의 장래 희망에서도 확연히 드러나 희망 직업 1위가 공무원(15.3%)이었고 교수ㆍ학자(14.2%). 회사원(14.0%)이 각각 2·3위를 차지했다.

배우자 선택 기준을 보면 남학생은 성격(48.9%)→외모(18.4%)→가치관(10.8%)을. 여학생은 성격(43.5%)→직업(16.8%)→가치관(16.7%)을 중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혼전 순결과 관련해 남학생의 68.7%와 여학생의 53.1%가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는 문제”라고 답했다. 혼전 동거에 대해서도 남학생의 55.5%와 여학생의 37.9%가 “마음이 맞으면 가능하다”라고 말해 젊은이들의 개방적 성 의식을 보여 줬다.

또 응답자의 48.8%가 하루 1시간 이상 컴퓨터 게임을 하고. 40.3%는 여가 활동 1순위로 컴퓨터 게임을 꼽아 대학생 놀이문화에서 컴퓨터가 절대적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연합뉴스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