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누리꾼(?)들의 귀여운 폭력
일간스포츠

입력 2006.06.28 09:18

불과 며칠 사이 월드컵의 열기가 팍삭 식어버린 느낌이다. e마담의 본업이 일간스포츠의 온라인 사이트 isplus.com을 운영하는 일이다 보니 월드컵 특집 페이지로 들어오는 누리꾼들의 숫자와 이용하는 페이지 수치를 바로 알 수 있기 때문에. 그 식어버린 열기를 더욱 실감나게 느끼고 있다.

그렇다!. e세상은 모든 것이 수치로 결과를 알 수 있는 삭막하기도 하고 또 무서운 곳이기도 하다. 혹자는 무서울 것까지 있겠느냐고 하겠지만. 누리꾼들이 즐기는 것들 중에는 꽤 섬짓한 것도 있는 것이 사실이다.

특히 요즘 누리꾼들이 즐기는 놀이 중 ‘스위스 심판 죽이기’ (혹은 간결하게 ‘심판 죽이기’라고 부르기도 함) 릴레이가 있다. 간단한 플래시 파일로 주로 심판을 때리거나 죽이는 것이 주된 내용인데. 한 명이 만들어서 배포하는 것이 아니고. 여러 명이 릴레이 형식으로 만들고 서로 평가하는 놀이이다.

방식은 꽤 폭력적이고 잔인하지만 내용 자체는 전 국민이 동의하는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기 때문에 한 동안은 계속 버전업이 될 것 같기도 하다.

사실 이런 형식의 ‘누구누구 죽이기’ 플래시 만화는 외국 누리꾼들에게도 낯선 것이 아니다. 최근 e마담이 해본 것 중 가장 재미(?)있었던 것은 “Whack Your Boss”란 것으로 사무실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일반적인 사무용품으로 자기를 괴롭히는 상사를 때려눕히는 게임이다. 폭력에 사용되는 사무용품을 고르는 데는 다소의 독창성이 필요하며 재미있긴 하지만. 처치 방법이 꽤 리얼한 것이 임산부나 노약자에게는 권하고 싶지 않다.

이쯤 되면 온라인 상의 e문화가 잔인하고 폭력적이 아닌가 하는 우려가 들겠지만. e마담은 당연 아니라고 말하고 싶다. 상상하는 것과 행동하는 것은 큰 차이가 있다. 경기장에서 치고 받는 선진국들(?)의 축구팬들보다 누가 보더라도 불합리했던 스위스전에서의 심판에 대한 울분을 플래시 게임으로 대신 달래는 우리 누리꾼들은 차라리 귀엽기만 하다.

JES 온라인본부장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