끈적이는 날씨? 내 피부는 쨍쨍한데!
일간스포츠

입력 2006.07.18 13:22

땀과 피지에 번들거리는 피부
피지 조절 제품으로 보송보송하게

장마철엔 몸에 닿는 모든 것이 끈적거린다. 그래서 샤워 후에도 스킨 케어 제품을 생략한 채 맨 얼굴과 맨 몸으로 지내기가 쉽다. 그러나 이런 때일수록 피부 관리에 신경 써야 한다. 비나 땀으로 인해 피부가 민감해지고 세균 번식도 쉬워지기 때문이다. 불쾌지수가 높은 여름 시즌에도 보송보송하고 상쾌한 기분을 유지하는 피부 관리법을 알아본다.



■세안은 살살. 피지 조절 제품으로 보송하게

장마철에도 상쾌하고 말끔한 피부를 유지하기 위해선 무엇보다 세안이 중요하다. 장마철 세안을 무더위 때처럼 하면 피부에 무리가 간다. 날씨가 더울 때면 세안을 자주 하여 과다하게 분비되는 피지를 그때그때 제거해야 하지만 고온 다습한 장마철엔 잦은 세안이 피부를 예민하게 만든다. 잦은 세안은 자제하고 미지근한 물로 씻어 모공 속 피지가 자연스럽게 녹아 내리도록 하는 것이 좋다.

더페이스샵의 포어 미니마이저 컨트롤링 파우더 인 토너에는 피지를 잡는 파우더 성분이 들어 있어 피지를 관리해 주고. 포어 미니마이저 컨트롤링 에멀젼은 모공을 타이트하게 수축시켜 매끈한 피부를 연출한다. 에스티 로더의 사이버 화이트 데톡시파잉 마스크는 설화석고 가루가 과다한 피지를 잡아 준다.



■비 때문에 푸석거리는 머리. 헤어 영양팩으로 찰랑찰랑하게

평소 건성 모발은 이틀에 한 번씩. 지성 모발은 매일 머리를 감는 게 좋지만 장마철에는 모발 상태와 상관없이 매일 머리를 감는 것이 좋다.
푸석거리는 모발에 영양을 공급하기 위해선 헤어팩을 해 보자. 더페이스샵 인텐시브 헤어 히팅 팩은 보리를 비롯한 다섯 가지 곡물 성분이 손상된 모발을 건강하게 가꾼다. 아모레퍼시픽의 미장센 펄샤이닝 세럼은 진주 단백질 성분이 거친 머릿결에 윤기를 부여한다.


■데오드란트와 보디 파우더를 생활화

장마철 끈적이는 날씨에 눅눅한 환경은 기분마저 다운시킨다. 습기로 인해 끈적거리는 몸은 샤워 후 보디 파우더를 바르면 해결된다. 보디 파우더는 땀을 억제하여 피부를 보송보송하게 만들고 은은한 향도 담겨 있어 기분 전환에도 좋다. 그러나 몸이 끈적일 때마다 목욕을 할 수는 없으니 데오드란트를 휴대하여 땀은 물론 몸의 눅눅함을 가시게 하면 오래도록 산뜻한 피부를 유지할 수 있다.

엘리자베스 아덴의 레드도어 바디 파우더는 데오드란트 효과가 있어 피부를 보송보송하게 만들고. 은은한 향이 나 향수의 기능도 한다. 더페이스샵 데오 후레쉬 퍼펙트 터치 티슈는 땀이 나는 부위를 직접 닦아 쓸 수 있는 티슈 타입으로 땀 발생을 억제하여 몸의 끈적임을 없애 준다.

강인형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