뜸의 숙면 효과
일간스포츠

입력 2006.07.24 13:32

부부가 함께 떠야 가정이 편안하다

무극보양뜸을 하면 그날 저녁에 바로 나타나는 첫 번째 효과가 숙면이다. 막혀 있던 기를 터 주고 뭉쳐 있던 혈을 풀어 주니 머리를 눕히자마자 정신없이 곯아떨어질 수밖에 없다. 한 달 쯤 계속하면 몸이 근질근질해서 대낮에 누워 있을 수가 없다. 주말에 소파 위에서 뒹굴뒹굴하던 모습이 없어진다. 집안 청소 등 무엇이든지 해야 직성이 풀린다. 습관까지 변하게 된 것.

복직근에 힘이 생긴다. 허리를 쭉 펴고 바로 앉게 된다. 소화 불량이 없어지고 입 냄새가 사라진다. 평소보다 130% 정도 더 열심히 일을 해도 피곤한 줄 모른다. 만성 피로가 없어진다. 뜸은 강력한 정력제다. 아침이 싱싱하다. 냉대하도 없어진다.

서너 달이 지나면 만성병들이 하나 둘 잡히는 것을 느낀다. 기자는 서울에 온 지 10년이 지나면서 겨울마다 목감기를 한두 차례씩 앓았다. 해가 지날수록 증세가 심해졌다. 시간이 지나자 계절을 가리지 않고 찾아왔다. 목소리가 변하고 누런 가래까지 엄청 많이 나왔다. 병원에서는 기관지염이라 했다. 약을 먹고 고생 고생하며 2~3주 후에 나았다. 5년 동안이나 반복했다.

뜸을 시작했다. 기관지염에 좋은 뜸자리가 있지만 골라서 한 것이 아니었다. 그냥 매일 습관처럼 무극보양 뜸자리 열두 곳에 했다. 그해 겨울은 목감기 한 번 앓지 않고 지나갔다. 신기했다. 추위에 좀 더 둔감해졌다.

얼굴의 검은 빛이 없어지며. 얼굴색도 밝아지기 시작했다. 서늘했던 손과 발이 따뜻해졌다. 소화제와 감기약을 주머니에 넣고 다녔는데 병원에 갈 일도 약 먹을 일도 없어졌다. 우울증도 없어지고 삶을 대하는 자세가 적극적이고 긍정적으로 변했다.

이쯤 되면 뜸 맛을 알게 되고 건강이나 병에 대해 한시름 놓는다. 건강해졌다는 증거다. 잊어 버리면 건강하다. 고서에서는 “이도 저도 모를 때는 3년만 뜸을 뜨면 모든 병이 없어진다”라고 했다. 3년이 안 걸린다. 마음먹고 뜸을 뜨는 순간 병은 저 멀리 도망간다.

뜸이 만병통치약은 아니다. 하지만 해 볼수록 그 효과에 빠져든다. 우리 조상들이 그토록 뜸을 아끼고 사랑한 이유를 알게 된다. 현대 의학과도 궁합이 잘 맞는다. 머리가 깨져 몇 바늘 꿰맨 자리 주위에 돌아가며 뜸 석 장만 해 줘도 빨리 아물고. 흉터도 작아지고. 후유증도 거의 없다.

아내가 남편에게 뜸을 해 주고 있다. 부부가 함께하면 좋다. 한쪽만 강해지면 부부 생활의 조화가 깨진다.

김천구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