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임원 20%는 외국대학 졸업
일간스포츠

입력 2006.11.20 10:38

5명당 1명 꼴…서울대는 7%에 불과

국내 최대 기업인 삼성전자의 ‘별’ 임원들의 학벌은 어떨까.
글로벌 기업에 걸맞게 전체 직원 8만2410명 중 1%로 못미치는 임원 5명 중 1명은 외국 대학을 졸업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예상과 달리 국내 최고 대학인 서울대 출신은 7% 남짓에 불과했다.

20일 삼성전자가 제출한 분기보고서(11월4일 기준)에 따르면 사외이사와 고문·상담역·자문역을 제외한 임원 721명 가운데 138명이 외국 대학을 졸업. 압도적으로 많았다. 미시간·일리노이·캘리포니아·MIT·노스캐롤라이나·스탠포드대의 경우 각각 5명 정도의 임원을 배출했다.

서울대의 경우 56명에 불과했고. 명문 사학이라는 연세대(39명)와 고려대(32명) 등 이른바 ‘SKY’ 세 학교 출신을 모두 합쳐도 17%에 불과. 전체 임원의 5분의 1에도 못미쳤다. 반면 지방 국립대 등 지방대 출신은 111명에 달했고 상고 출신이 5명. 전문대 졸업자도 4명이나 있었다.

지방대 중에서는 경북대(63명)를 포함해 부산대(14명). 영남대(12명). 동아대(4명). 경상대(1명). 계명대(1명). 울산대(1명) 등 경상도 지역 학교 출신이 96명으로 많았다.

이에 비해 전북대·전남대·조선대·전북대 등 전라도 지역 대학 출신은 각 1~2명 남짓으로 지역 간 차이가 두드러졌고 청주대·관동대·제주대·충남대·충북대 출신들도 소수 있었다.

이 밖에 전통적으로 공대가 강한 한국과학기술원(KAIST)과 한양대가 55명. 54명으로 상당한 비중을 차지하고 있으며 역시 공대가 강세인 인하대·아주대·광운대·숭실대도 10명 이상씩 있었다. 삼성그룹이 재단 운영에 참여하고 있는 성균관대는 58명으로 외국대학. 경북대 다음으로 많았다.

박명기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