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미석 수석, 77일 만에 자진 사퇴
일간스포츠

입력 2008.04.28 13:01

민심 이반 초래… 청와대 수리할 듯

땅투기와 농지법 위반 논란을 빚은 박미석 대통령 사회정책수석비서관이 결국 자진 사퇴의 뜻을 밝혔다. 대통령이 빠르면 28일 중 사퇴를 수리할 가능성이 높아 임명된 지 77일 만에 낙마하게 됐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청와대 인사검증 시스템의 총체적 부실은 물론 권부의 오만까지 국민들에게 비춰지면서 민심 이반을 초래해 새 정부로서는 큰 타격을 받았다는 평가다.
 
박 수석은 지난 2월 임명 때부터 의혹이 많이 제기됐다. 2002년 자신이 지도교수를 맡았던 제자의 논문을 표절했다는 의혹에 휩싸이면서 첫 번째 고비를 맞았다. 여기에 표절과 중복게재 의혹을 받은 논문이 &#39BK(두뇌한국)21&#39 연구업적으로 보고돼 정부 지원을 받은 사실이 드러나면서 여론이 더욱 부정적인 방향으로 흘러갔다.

그러나 새 정부는 "일부 문제가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결격 사유는 아니라고 본다"며 밀어붙였다. 사소한 허물보다는 능력을 더 높이 사겠다는 이 대통령의 의지 표명도 잔류에 힘을 보탰다.
 
박 수석은 임명 직전 갑작스럽게 발탁되면서부터 말이 많았다. 사회정책 수석과는 별 연관이 없는 가정학 전공 교수가 과연 적임일까 라는 점에 적잖은 의문이 제기됐고 일각에서는 이명박 대통령과 같은 소망교회에 다닌다는 점, 그리고 서울시장 시절 서울복지재단 초대 대표로 일하는 등 대통령과 각별한 인연이 결국 발탁 배경이 아니냐는 소리가 흘러나왔다.
 
2개월여간 조용하게 지내던 박 수석은 고위공직자 재산등록 현황이 공개되면서 결국 궁지에 몰리고 말았다. 땅 투기와 농지법 위반 사실이 명백해졌고, 특히 자경확인서 조작 의혹이 불거지면서는 빠져나갈 구멍이 없었다. 악화된 여론도 부담이 될 수밖에 없었다.

청와대는 언론이 집중적인 의혹을 제기하는 과정에서도 법적 효력이 없는 &#39자경 확인서&#39를 내놓는 안일한 대응을 보여 실망을 안겼다는 여론이 높다.
 
박 수석은 지난 주말 사퇴 의사를 나타내는 과정에서 "너무 심하다. 다 사실이 아닌데…"라며 억울함과 불만을 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수성 기자 [mercur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