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 건강에는 적당한 비만이 좋다
일간스포츠

입력 2008.06.18 09:17

적당한 비만은 정신건강에 좋다.

조정진 한림대성심병원 가정의학과 교수팀이 전국 329개 회사의 20~60세의 직장인 8121명(남성 5231명, 여성 289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와 신체측정결과로 비만과 우울증과의 관계를 분석한 결과, 체질량 지수(BMI)가 25이상인 비만 여성은 정상 체중군과 비교해서 우울증 위험이 0.7배 줄어들었다.

표준 및 과체중군(MBI 18.5~24.9)에서는 체질량 지수가 1씩 증가 할수록 우울증 위험이 0.93배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구간에서 남성은 관계가 없었다.

그러나 너무 비만하거나 마르면 우울증 위험이 더 높아졌다. 남녀 모두 저체중 군(BMI 18.5 미만)에서는 정상 체중과 비교해서 우울증 위험이 여자는 1.42배, 남자는 1.3배 증가했다. 고도 비만군(BMI 30 이상)에서는 여자 1.47배, 남자는 1.79배로 늘었다. 체질량 지수(BMI)는 체중을 신장의 배수로 나눈 수치다. 아시아인은 18.5~22.9이 정상이다. 이 수치 이하는 저체중, 그 이상은 비만이다.

김천구 기자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