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키아, 한국 시장에 노키아 6210s 단말기 출시
일간스포츠

입력 2009.04.07 15:17

전세계 휴대폰 단말기 제조업체 1위 기업인 노키아가 한국 시장에 노키아 WCDMA 3G 단말기를 출시한다.

노키아가 이번에 출시하는 단말기 모델은 6210s로 한국 시장에서 최초로 판매하는 자사 3G 단말기다.

7일 서울 프라자 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콜린 자일스 노키아 수석 부사장은 “지금이 노키아가 한국 시장에 진출할 최적의 시점”이라고 말했다. 그는 중국권, 일본 및 한국 세일즈를 총괄하고 있다.

자일스 부사장은 “한국이 3G 기술로서 WCDMA를 채택하고, 국내 업체들의 국제 표준에 대한 개방과 함께 한국은 글로벌 기업들이 성장할 수 있는 매력적인 시장이 되었다”고 말했다.

그는 “노키아는 진출 첫 해에 한 두 모델의 제품을 선보인 후 점차적으로 노키아 브랜드 및 제품군을 확대해 나가면서 한국시장에 적응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에 노키아가 소개하는 노키아 6210s는 S60 오픈 플랫폼 소프트웨어에 기반한 슬라이드 타입 스마트폰이다. 3.2메가픽셀 카메라, MP3 플레이어, 동영상 재생 및 스테레오 FM 라디오 지원 기능을 갖추고 있다.

파노라마 모드로 사진 촬영이 가능하며 제휴 사이트 Flickr에 사진을 업로드할 수 있다. 노키아 6210s에는 1GB 외장 메모리가 기본 제공된다. 가격은 39만6천원(출고가 기준)이며 KTF 대리점을 통해 판매된다.

이원두 KTF단말기전략실장 상무는 “노키아의 한국 진출을 환영하며 노키아 6210s를 KTF 단말기 포트폴리오에 포함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노키아는 지난 1984년 마산에 단말기 생산 시설을 설립, 오랫동안 국내에서 활동해오고 있다. 노키아 TMC는 그동안 약 4억대의 단말기를 생산, 전세계 110여 개국에 수출했다. 노키아 TMC는 연간 20억 달러 이상의 수출 규모로 한국 경제에 기여하고 있다.

자일스 수석 부사장은 “노키아 6210s 단말기가 한국 노키아 TMC 마산 공장에서 생산되어, ‘메이드 인 코리아’로 표기, 판매되어 매우 자랑스럽다”며 “노키아는 이십여 년 동안 마산 공장에서 정교한 기술로 제작한 단말기들을 전 세계에 수출해오고 있다.

이제 드디어 마산에서 제조된 단말기들을 한국에서 판매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박명기 기자 [mkpark@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