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신형 쏘나타에 ‘모젠 오토케어’ 서비스 적용
일간스포츠

입력 2009.09.07 18:26

세계 최초…달리는 차 안에서 차량 이상 여부 알 수 있어





현대자동차(www.hyundai.com)는 이 달 출시를 앞둔 신형 쏘나타(YF)에 세계 최초로 차량과 무선통신을 이용, 토털 차량관리 서비스인 ‘모젠 오토케어’ 서비스를 적용한다.

이 시스템은 운전자가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실시간으로 차량 상태를 파악할 수 있도록 해준다. 즉 차량과 외부 IT 인프라가 연계돼 차량 고장 진단, 경제운전 분석, 각종 소모품 교환시기 자동알림 등의 서비스를 무상으로 제공하는 시스템이다.

운전중 엔진·변속기 등에 이상이 있을 경우 이를 통제하는 전자제어장치에 대한 고장 진단을 수행함과 동시에 무선통신을 통해 모젠 서비스센터가 분석한 고장 내역을 운전자에게 전달한다. 그리고 전담 정비소 및 인근 정비소까지의 길을 안내해준다.

아울러 경제운행 분포, 공회전 비율 등 운전자의 운전 성향을 분석해 최적의 경제 운전이 가능하도록 지원한다. 또 엔진 오일·브레이크패드·벨트류 등 총 15개 항목의 소모품별 교환 시점을 알려 항상 최상의 조건에서 운행될 수 있도록 도와준다.

뿐만 아니라 제휴 주유소 방문 시에는 블루투스 통신을 통해 고장 내용 확인 및 조치 수준 안내, 각종 이벤트 소식 안내 등의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쏘나타는 세대를 거듭하면서 시장을 선도하는 상품성과 제품 경쟁력으로 강력한 브랜드 파워를 쌓아 왔다”며 “신형 쏘나타에 최초로 적용된 ‘모젠 오토케어’ 시스템을 통해 고객 만족도를 더욱 높힐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모젠 오토케어 서비스를 통한 고장 진단 내역, 소모품 교환·점검 내역 등은 모젠 (www.mozen.com)및 블루멤버스(www.bluemembers.com) 사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누적된 정보를 통해 운행패턴 분석 등 다양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신형 쏘나타에 적용된 모젠 오토케어는 서비스 지원이 가능한 모젠 프리미엄 WIDE 내비게이션 또는 인텔리전트 DMB 내비게이션을 선택하면 이용할 수 있다.

한편 지난 2004년 9월 쏘나타(NF) 출시 이후 5년 만에 새롭게 선보이는 신형 쏘나타는 세타II 2.0 가솔린 엔진과 6단 자동 변속기가 탑재돼 강력한 동력성능과 동급 최고 수준인 12.8㎞/ℓ의 연비를 달성했다. 차체자세제어장치(VDC)가 전 모델에 기본 사양으로 장착되어 안전성을 강화했다.

박상언 기자 [separk@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