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사진계의 거장’ 스테판 쇼어, 공개 강연회 연다
일간스포츠

입력 2009.10.21 10:13

컬러 사진의 거장 스테판 쇼어가 오는 11월 7일 일반인을 대상으로 공개 강연회를 갖는다.

한진그룹 산하 공익재단인 일우재단이 주최 및 주관하는 ‘제1회 일우사진상’의 국제 심사위원으로 11월 5일 국내 첫 내한하는쇼어는 7일 오후 3시 30분부터 1시간 30분 동안 서울 중구 남대문로2가 한진빌딩 26층 대강당에서 강연회를 진행한다.

이 강연회는 일우재단측이 열정과 재능이 있는 유망한 청년 사진가들을 세계적인 작가로 육성하고자 제정한 일우사진상의 심사위원으로 참여하는 스테판 쇼어와 국내 사진 애호가들과의 특별한 만남을 위해 마련한 자리이다.

스테판 쇼어는 6세때 암실 작업을 시작한 이래 살아있는 사진가로서는 최초로 뉴욕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에서 개인전을 연 천재 사진가이자 세계 사진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작가 중 한 명이다.
그는 흑백사진이 주종을 이루던 1970년대 과감하고 정직한 컬러를 이용한 작품으로 세계 사진계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켰다. 1982년 출간된 그의 사진집 &#39낯선 장소들&#39(Uncommon places)은 평범한 현대인의 일상에 숨겨진 부조리와 모호성을 담담한 시각으로 성찰, 오늘날 현대 컬러사진의 바이블처럼 여겨지고 있다.

강연회에는 누구나 무료로 참가할 수 있으며 일우사진상 홈페이지(photo.ilwoo.org)를 통해 선착순으로 참가 신청을 받는다.

한편 제1회 일우사진상은 21일까지 응모를 받고 있으며, 22~23일 온라인 제출 서류 및 포트폴리오를 심사해 1차 24명을 선정한다. 이어 11월 6~7일 양일간 스테판 쇼어, 뉴욕 소재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사진부문 큐레이터 제프 로젠하임, 최효준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분관 관장 등 국내외 심사위원단 5명이 1차 심사를 통과한 24명을 대상으로 서소문 대한항공빌딩에서 1대1면접을 거쳐‘올해의 주목할만한 작가’2명을 최종 선정한다.

이렇게 선정된 &#39올해의 주목할만한 작가’ 2인에 대해서는 단기적이고 일시적인 시상 대신 전시·출판 등을 지원하는 상시적인 프로그램을 마련, 2010년 상반기에 개인전 개최, 사진집 출판 등을 통해 1인당 5500만원 규모를 지원한다.

박상언 기자 [separk@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