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중형세단 ‘K5’ 29일 시판
일간스포츠

입력 2010.04.29 15:18


기아자동차(www.kia.co.kr)가 국내 중형세단 시장 재편을 겨냥해 개발한 ‘K5’가 29일 베일을 벗었다.

기아차는 이날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BEXCO)에서 개막된 2010 부산모터쇼 프레스데이 행사를 통해 K5 신차발표회를 갖고 본격 시판에 들어갔다.

2005년 로체 출시 이후 4년 5개월 만에 선보이는 풀 체인지 모델인 K5는 프로젝트명 'TF'로 개발에 착수, 총 4000억원이 투입됐다.

K5는 '미래감각 다이나믹 세단'을 콘셉트로 ▲카리스마 넘치는 역동적 스타일 ▲세계 최고 수준의 성능과 연비 ▲최고의 안전성과 다양한 최첨단 사양 등이 주요 특징이라고 기아차는 설명했다.
서영종 기아차 사장은 “K5는 세계 정상 수준의 디자인·성능·기술력을 갖춘 기아차의 역작”이라며 “K5와 K7을 핵심 차종으로 육성해 기아차를 글로벌 톱 브랜드로 성장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K5는 기아차가 K7에 이어 두 번째로 알파벳과 숫자를 조합한 이름이다. 첫 글자 ‘K’는 기아자동차(KIA)와 대한민국(KOREA), ‘강함·지배·통치‘를 의미하는 그리스어 ‘Kratos’, 다이나믹한 역동성을 뜻하는 영어 ‘Kinetic’ 등 단어의 첫 번째 알파벳에서 따왔으며, 중형 차급을 의미하는 숫자 '5'를 결합해 현대적이고 세련된 느낌을 부여했다.

K5에는 세타II 2.4 GDI, 세타II 2.0 등 두 가지 가솔린 엔진과 세타 2.0 LPi 엔진이 장착된다.

세타II 2.4 GDI 엔진은 순수 독자기술로 개발됐으며 흡기를 통해 실린더 내로 공급된 공기에 고압 펌프로 연료를 직접 분사·연소시키는 방식으로 연비 및 성능은 향상시키고 배출가스는 저감하는 고성능 ·저공해 ·저연비의 특징을 갖고 있다. 최고출력 201마력, 최대토크 25.5㎏·m로 동급 최고 동력 성능을 확보했고, 연비 역시 13㎞/ℓ를 달성했다.

주력 모델인 2.0 가솔린 모델은 최고출력 165마력, 최대토크 20.2㎏·m, 연비 13.0㎞/ℓ 이며, 2.0 LPi 모델은 최고출력 144마력, 최대토크 19.3㎏·m를 확보해 가솔린 모델에 버금가는 성능을 갖췄고 연비도 10㎞/ℓ로 동급 최고 수준이다.

K5 택시모델(LPi 자동)은 국내 최초로 정차 중 시동이 일시 정지되는 ISG (Idle Stop&Go) 시스템을 장착해 실주행 연비를 개선하는 경제성을 확보했다.

또한 경제성 확보를 위해 변속 효율성을 높여주는 6단 자동변속기를 적용해 연비 향상 및 최적의 기어비 설정으로 부드러운 승차감을 구현했으며, 미션 오일 교환이 필요 없는 무교환 변속기로 차량 관리가 편리하고 유지비를 절감할 수 있도록 했다.

K5 출고 고객들에게 엔진 및 동력 전달 계통 5년 10만㎞, 차체 및 일반 부품 3년 6만㎞ 보증 수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엔진오일, 연료필터, 에어크리너 일체를 최초 1회 무상 교환할 수 있는 특별 케어권(가솔린 차량만 적용)을 지급하여 차량 품질은 물론 초기 서비스 만족도를 높일 계획이다.

가격은 2.0 모델이 2145만~2725만원, 2.4 모델이 2825만~2965만원, ▲LPi 모델이 1580만~2035만원이다.(A/T 기준)

박상언 기자 [separk@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