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마] 한국마사회 ‘馬e카드’ 시범 도입
일간스포츠

입력 2010.11.05 16:24






KRA 한국마사회가 경마 전자카드인 '馬e카드'를 10월 30일부터 시범 도입하여 운영 중이다.

馬e카드는 한국마사회가 시범 도입하는 전자카드 브랜드이며, 전용공간에서 별도 발매기를 이용해 발매 및 환급이 이루어지는 서비스를 포함한다.

馬e카드 회원에 가입하면 현금을 소지하지 않고 편리하게 전용공간에서 베팅을 즐길 수 있고 구매금액에 따른 마일리지 적립(1%), 마권구매 및 입출금 내역 조회 등 다양한 혜택이 제공된다. 또 자기한도 설정 기능이 있어 고객이 자신의 베팅액 한도를 스스로 정할 수 있도록 해 과도한 베팅을 막을 수 있는 장치를 마련했다.

馬e카드는 실명과 비실명카드를 고객이 직접 선택하여 이용할 수 있게 했고 서울경마공원 럭키빌 회원실 남단(6층·168석), 영등포 지점(9층·202석), 중랑지점(5층·224석)에 전용공간을 마련했다.

馬e카드 회원에 가입하기 위해서는 은행계좌번호·신분증·회원신청서를 전자카드 전용실 창구에 직접 방문하여 제출하면 된다.

단, 마사회 내 가입 계좌는 1인당 1개만 가능하며 기존 한국마사회의 계좌회원이 馬e카드에 가입하기 위해서는 계좌회원을 탈퇴 한 후 가입이 가능하다.

한국마사회는 1년간 전자카드 시범 운영을 한 후 운영실적, 고객의견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하여 확대여부 등을 검토할 예정이다.

채준 기자 [doorian@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