돛 올린 ‘테라’ 첫날 동접 16만명 돌파
일간스포츠

입력 2011.01.12 20:42

올 상반기 최고 기대작인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테라'가 서비스 첫날 최고 동시접속자수 16만명을 돌파했다.

12일 NHN 한게임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전 5시50분에 총 29개 서버로 공개 시범 서비스에 들어간 테라는 이날 오후 9시55분에 최고 동시접속자수 16만5400명을 기록했다.

테라는 서비스 시작 5분만에 동시접속자수 1만명을 돌파했고 12시20분에 10만명을 넘어섰으며 이날 저녁에 16만명을 기록했다. 엔씨소프트의 '아이온' 외에는 신작이 동시접속자 10만명을 넘어선 것은 테라가 처음이다. 한게임은 신규 서버를 추가로 늘려 이날 총 36대의 서버를 열었다.

한게임 관계자는 "공개 시범 서비스 시작 이후 게이머들의 참여 확대로 신규 서버를 지속적으로 추가 오픈하고 있다"며 "기존 서버 수용인원 확대도 병행해 사전선택 서비스 시 참여하지 못한 게이머들도 기존 서버에 캐릭터를 생성해 게임을 즐길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고 말했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