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륜] 설경석 삼복승 마니아 클럽 2월19일
일간스포츠

입력 2011.02.18 13:50

<19일·토>
▲우수 7경주=5번 이정우의 낙승이 유력. 1번 최정헌·2번 김상인·7번 주윤호가 나머지 순위를 놓고 경합한다. 이중 5번의 과거 대구팀 선배인 1번의 선전에 무게를 두자. <1-2-5>에 주력하고 <1-5-7>은 차선책.
▲우수 8경주=1번 박민수와 7번 최원재가 싸운다. 강자들인 1·7번을 중심에 두자. 나머지 순위를 놓고 3번 김경태와 2번 최수권이 경쟁한다. 이중 1번과 협공이 기대되는 3번의 선전이 기대된다. <1-3-7>에 주력, <1-2-7>은 방어.
▲특선 12경주=16기 동기생인 3번 김원정과 1번 이성용의 협공이 기대되는 경주. 강자들인 1·3번이 서로를 의식하며 선두를 형성할 가능성이 높다. 7번 진성균과 5번 박성호가 다툼을 벌링다. 이중 3번의 창원대 선배인 7번의 선전에 무게를 두자. <1-3-7>에 주력하고 <1-3-5>는 차선책.

<20일·일>
▲선발 5경주=2번 정성오의 선전이 기대되는 가운데 6번 한상헌과 1번 박기호가 도전한다. 우선 <1-2-6>에 주력하자. 다만 의욕이 대단한 3번 민인기의 적극성이 변수. <1-2-3>·<2-3-6>은 삼복승 노림수.
▲우수 10경주=3번 김상인의 선전이 기대되는 경주. 2~3위를 놓고 1번 손용호·6번 이종필·7번 신영극이 다툼을 벌인다. 이중 강자 마크에 능하며 기세가 호조인 1번의 선전이 기대된다. <1-3-6>에 주력하고 <1-3-7> 은 차선책.
▲특선 14경주=6번 김종력과 7번 박일호의 협공이 기대된다. 6·7번이 서로를 의식하며 선두를 형성할 가능성이 높다. 나머지 순위를 놓고 5번 김원정과 1번 문희덕이 싸운다. 이중 최근 기세가 호조인 1번의 선전이 기대된다. <1-6-7>에 주력하고 <5-6-7>은 방어하자.

경륜왕 전문위원 (ARS)060-700-6640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