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개선된 AS 정책으로 아이폰 4 출시
일간스포츠

입력 2011.03.07 09:24







SK텔레콤이 개선된 AS 정책으로 KT가 선점하고 있는 아이폰 시장을 공략한다.

SK텔레콤은 오는 16일 애플의 아이폰4을 정식으로 출시하고 9일 오전 7시부터 사전예약 가입을 받는다. 예약 판매가격은 2년 약정에 스페셜 할인제도를 적용할 경우 기본료가 9만5000원인 올인원95 요금제의 아이폰4 16GB는 무료, 32GB는 12만5200원이다. 기본료 5만5000원인 올인원55 요금제의 경우 16GB 23만800원, 32GB 36만2천800원이다.

예약 가입은 온라인 판매점인 T스마트샵이나 아이폰 취급 티월드 대리점에서 신청할 수 있으며 기존 가입자 중 아이폰4 예약 가입을 한 선착순 1만명에게 가장 먼저 아이폰을 배송해준다.

SK텔레콤은 국내에서 불만을 사왔던 아이폰 AS 정책을 개선했다고 밝혔다. 제조상 품질에 이상이 있는 아이폰을 새 제품으로 교환해주는 기한을 기존 개통 당일에서 개통 후 7일로 확대했다. 또 전국 76개 애플 AS센터에서만 가능했던 수리를 전국 32개 SK텔레콤 공식 AS센터에서도 가능하도록 했다. SK텔레콤 우량 고객을 대상으로 AS 비용을 연간 최대 10만원까지 할인해주는 서비스도 제공한다.

기존 현금 또는 카드 일시불 결제만 가능했던 아이폰 AS 비용 결제 방식을 3·6개월 무이자 할부나 휴대전화 요금 합산 결제, 레인보우포인트·OK캐쉬백 등 적립 포인트로도 지급할 수 있다.

그러나 강화유리와 카메라, 모터 등 일부 부품에 대해서만 부분 수리가 가능하고 그 외 파손 및 고장이 발생할 때는 리퍼폰(재활용폰)으로 교환한다는 아이폰의 AS 정책은 유지된다고 SK텔레콤측은 설명했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