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마] 소액 베팅 대세…건전경마 바람분다
일간스포츠

입력 2011.03.25 13:47

전국 이용객 70.6% 1만원 이하 구매

‘만원의 즐거움.’

소액으로 건전하게 경마를 즐기는 경마팬이 갈수록 늘고 있어 '경마=도박'이란 개념이 점차 사라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마사회가 최근 5년(2007~2011.2)간 서울과 부산경남, 제주경마장 및 전국 장외발매지점을 이용하는 경마팬을 대상으로 구매성향을 분석한 결과, 일회 구매(베팅)금액이 만원 이하인 경우가 70.6%에 달했다.

이 자료에 따르면 2010년 한해 동안 총 발매건수는 5억2020만1000건이며 그 중 일회 5000원이하의 발매건수는 45.7%인 2억3755만4000건이었다. 일회 5100~1만원의 발매건수는 24.9%(1억2939만6000건)이었다.

마사회 관계자는 이에 대해 "일회 발매건수는 한 경주당 구매건수를 의미한다. 결국 경마팬의 70%는 한 경주 당 1만원 이하의 소액베팅을 즐기는 건전경마팬이라고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또 2007년 이후 총 발매건수는 꾸준히 늘었지만 매출이 더 이상 늘지않고 있다. 이는 경마고객이 늘었지만 대부분 소액으로 베팅을 즐겨, 매출이 늘지않은 것으로 해석된다. 결국 그만큼 건전한 경마팬이 많아졌다는 방증"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2007년 4억279만9000건이었던 총 발매건수는 2010년 5억2020만으로 약 1억건 정도 늘었지만 매출은 2008~2010년 내내 7조2000억~7조5700억원대를 유지하고 있다.

올들어서도 만원 이하의 소액구매 추세는 계속되고 있다. 올들어 2월까지의 실적을 살펴보면 만원권 이하 소액구매 비율은 70.8%로 전년대비 0.2%로 높아졌고, 10만원권 구매비율은 3.6%로 전년대비 0.3% 낮아졌다.

한국마사회 관계자는 경마고객의 구매성향이 점차 소액으로 변하고 있는 최근 추세에 대해 ▲ 경마공원의 가족테마공원 기능 확대 ▲ 삼복승식 도입으로 건당 구매금액 감소 ▲ 계좌투표 활성화 등 다양한 경마건전화 정책 시행 등 경마공원을 가족테마공원으로 전환하기 위한 노력의 결실이라고 평가했다.

한국마사회 관계자는 “경마고객의 구매성향이 소액 건전화 추세를 보이고 있지만, 아직까지 사회적으로는 부정적인 이미지가 강하다. 2011년도에도 경마건전화를 위한 많은 노력을 기울여 경마가 선진국과 같이 최고의 국민레저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라고 밝혔다.

류원근 기자 [one777@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