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륜] 송종국 마지막 한바퀴 8월 6~7일
일간스포츠

입력 2011.08.05 16:07

<6일·토>
▲선발 3경주=노장 1번 민인기가 축. 도전세력은 3번 이순우·6번 황규선·7번 권현이 유력하다. 세 선수가 1번 뒷자리를 놓고 치열한 마크 경쟁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그중 자력 승부도 가능한 6번이 안정적. <1-6>에 주력 <1-7>을 차선.
▲우수 11경주=6번 김재국과 3번 안성민이 싸운다. 6번의 버티기가 유리하다. <6-3>에 주력하고 후착 이변을 기대할 때도 역시 6번 중심의 <6-2·7>을 추천한다.
▲특선 13경주=3번 박일호가 축. 도전세력으로는 7번 류성희와 6번 박성호. <3-7·6> 안에서 답을 찾는 경주인데 3번과 전법적인 연대 가능성이 높은 7번에 조금더 주력을 했으면 한다.
▲특선 14경주=혼전, 2번 여동환이 창원권 후배인 1번 차봉수와 협공을 꾀하느냐, 경쟁상대인 6번 공민우를 인정하느냐에 따라 순위가 달라진다 개인적으론 협공 쪽에 비중을 두고 싶다. 따라서 <2-1·6> 순으로 추천한다.

<7일·일>
▲선발 2경주=5번 김영호가 축. 도전세력은 2·3·7번이 꼽힌다. 그중 관심이 가는 선수는 2번 최동철, 7번 김동옥이다. <5-7>에 주력,<5-2>는 차선책. 고배당 전략은 2번 중심의 <2-3·7>.
▲선발 5경주=혼전이다. 따라서 중-고배당 쪽으로 노려볼 수 있겠는데 개인적으로는 6번 김경환에 관심이 간다. <6-2·5>에 주력하고 고배당 전략은 3번 정동완을 복병으로 하는 <3-4·7>을 노려볼 수 있다.
▲우수 10경주=2번 오태걸과 5번 유연종이 각축을 벌이는 경주. 누굴 축으로 하느냐가 관건인데 개인적으로 2번이 안정적. <2-5>에 주력하고 노림수를 생각한다면 6번 오기현을 복병으로 하는 <6-5·2>가 기대된다.
▲특선 13경주=혼전 경주인 만큼 중-고배당에 초점을 맞춰볼 필요가 있다. 2번 김성현이 금주 컨디션이 좋아 보인다. <2-6·7>에 주력하고 4번 고종인을 복병으로 하는 <4-6·7>은 노림수.


경륜마지막한바퀴 전문위원 (ARS)060-707-6543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