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LTE 개막…가입자간 1만분 무료 통화 요금제
일간스포츠

입력 2012.01.03 11:25

KT는 2G 서비스 종료가 늦어지면서 지연됐던 4세대(G) 통신 롱텀에볼루션(LTE) 서비스를 3일부터 시작했다. 전국망은 오는 4월 구축할 계획이다.

KT는 이달 중 서울 전 지역에 LTE 망을 구축하고 1분기에 서울·수도권, 광역시, 제주도 등 26개 시, 4월에는 전국 84개 시와 고속도로, KTX 구간 등으로 확대한다는 예정이다. KT 관계자는 "SK텔레콤이 6개월 먼저 LTE 서비스를 시작했지만 전국망은 비슷한 시기에 갖추게 된다"고 말했다.

KT의 LTE 요금제의 특징은 경쟁사보다 음성 제공량을 늘렸다는 것. 월 기본료가 6만2000원인 LTE620 요금제의 경우 음성 350분, 데이터 3GB, 문자 350건, 그리고 KT 가입자간 3000분 무료 통화 서비스를 제공한다. 월 10만원인 LTE1000 요금제는 KT 가입자끼리 사실상 무제한인 1만분 무료통화가 가능하다.

KT는 LTE 망에 '가상화 시스템'을 적용한 'LTE 워프(WARP)'를 도입했다. 고속도로의 원활한 소통을 위해 차선을 더 늘리고 가변차선을 운용하는 것 처럼 트래픽 상황이나 가입자 분포에 따라 소프트웨어로 기지국의 지역별 용량을 자유롭게 조절하는 기술로 망 품질을 높였다는 것.

LTE 단말기로는 이달 중 삼성전자의 '갤럭시S2 HD LTE'와 '갤럭시 노트', 팬택의 '베가 LTE M' 등 스마트폰과 태블릿PC인 '갤럭시 탭 8.9 LTE'를 출시할 예정이다. 또 상반기 안에 5종 이상의 단말기를 추가로 내놓는다. KT는 LTE 단말기를 3G 요금제로 개통해주는 프로모션을 오는 20일까지 진행한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