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 맞벌이가 외벌이보다 15%밖에 더 못번다
일간스포츠

입력 2012.03.25 18:26

맞벌이 가구의 실질 소득 수준이 외벌이 가구에 비해 크게 높지 않다는 연구가 나왔다.

LG경제연구원은 25일 '한국 맞벌이, 가사노동 시간 부족하다'는 보고서를 통해 맞벌이 가구가 외벌이 가구보다 소득이 15%가 높으며 오히려 70만원의 효용을 손해본다고 분석했다. 이 보고서는 맞벌이 부부의 장시간 근로 탓에 가사노동의 시간이 부족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통계청 자료를 보면 한국의 맞벌이 주부는 퇴근 후 육아·가사 등에 하루 평균 3.7시간을 쏟는다. 일본의 4.8시간, 미국의 4.5시간에 비해 부족하다. 부족한 가사노동 시간 때문에 지출이 늘어난다는 것이다. 식사 준비를 할 시간이 없어 외식하거나 아이를 돌볼 사람이 없어 육아도우미를 고용함으로써 외벌이보다 한 달 평균 20만원을 더 써야 한다.

오히려 심리적 비용을 계산한다면 맞벌이 가구가 외벌이에 비해 70만원의 효용을 손해본다는 결과도 나왔다. 집 청소를 자주 하지 못한다든지, 빨래를 자주 하지 못한다든지,아이를 혼자 두어야 하는 등의 일종의 심리적 비용이 발생하는 것이다.

한국 여성의 낮은 임금수준과 장시간 근로 때문이라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정부의 보육비 지원 정책이 한시적 도움은 될 수 있으나 근본적으로는 장기간 근로 문제가 해결돼야 한다며 시간제 근무, 유연 근로제 등 탄력적 근무방법의 도입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보고서가 가사노동 시간 등을 감안해 계산해본 결과 미국은 맞벌이가 외벌이보다 50%나 더 번다고 추정했다.

손예술 기자 meiste1@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