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통신 ‘나우누리’ 31일 서비스 종료
일간스포츠

입력 2013.01.29 16:09

천리안·하이텔과 함께 3대 PC통신으로 꼽히는 나우누리가 31일 서비스를 완전히 종료한다. 1994년 서비스를 시작한 지 19년 만이며 3대 PC통신 중 천리안만 남게 됐다.
나우누리 운영사인 나우SNT는 지난해 12월 서비스 종료 계획을 발표했으며 회원들이 데이터 백업과 서비스 이전을 할 수 있도록 12월 1일부터 두 달 간 서비스를 무료로 개방했다.

나우누리 동회회원들을 중심으로 '나우누리 살리기' 움직임이 있었으나 회사측은 이용자 감소와 수익성 악화 등의 이유로 서비스 종료 입장을 바꾸지 않았다.
나우누리는 전화선을 이용해 통신에 접속해 실명 대신 아이디로 채팅하는 PC통신으로 하이텔·천리안과 함께 큰 인기를 끌었으나 1990년 후반 초고속 인터넷 보급과 야후·다음·네이버 등 포털사이트의 출현으로 사양길에 접어들었다.
한편 인터넷 커뮤니티 프리챌도 다음달 18일 자정을 기해 서비스가 종료될 예정이며 프리챌 게임과 P2P 서비스인 파일구리는 계속 서비스된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