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일게이트 팜플 앞세워 모바일시장 공략
일간스포츠

입력 2013.01.31 19:24



스마일게이트 모바일게임 자회사인 팜플은 31일 2013년 상반기 라인업을 공개했다.
이날 공개된 라인업은 총 9종으로 트레이딩 카드 RPG·대전 시뮬레이션 RPG·액티브 타임 배틀 게임·횡스크롤 카드 디펜스·SNG·야구 게임 등이다.

팜플 측은 "이번 게임 라인업은 기존 모바일에서 유행하고 있는 장르에 편승하지 않고, 기존 게임 시장에서 미들코어 게이머들에게 검증된 게임장르와 모바일에 특화된 재미요소 및 새로운 특성을 가미한 신규 장르 형태의 게임들"이라고 말했다.
팜플이 올해 처음으로 선보일 게임은 ‘데빌메이커’으로 주력작이다. 온라인 트레이딩 카드 게임(TCG) ‘카르텔’을 만들었던 엔크루엔터테인먼트이 개발했으며 오는 3월 출시될 예정이다.

두 번째 게임으로 유력시 되는 것은 빅볼에서 개발한 야구게임 ‘빅볼 프로야구(가칭)’ 이다. ‘게임빌 프로야구’를 개발한 개발팀이 독립해 선보이는 게임으로 원 버튼 형식으로 기획되어 이용자가 한 손만으로 간편한 조작이 가능해 누구나 쉽게 플레이 할 수 있다.
이키나이 만든 게임 3개도 상반기에 선보일 예정이다. 액티브 타임 배틀 RPG 장르인 ‘프로젝트 N’와 여전사를 모티브로 한 횡스크롤 카드 디펜스 게임 ‘프로젝트 M2’, 정통 무협 소셜 RPG인 ‘열혈무협’이다.

팜플은 내부 개발 스튜디오에서 개발하는 ‘패왕기’와 ‘프로젝트 D’도 공개했다. 패왕기는 화려한 3D 액션과 1대1 대전의 전략적 재미를 추구한 게임으로 자신의 캐릭터의 무공을 쌓고 다른 게이머와 지존을 가리는 모바일 대전 시뮬레이션 RPG다. 프로젝트 D는 ‘소셜 교배’를 모티브로 한 SNG다.

유명 캐릭터 IP ‘뿌까’를 활용해 트라이톤이 개발한 정통 SNG ‘뿌까 퍼니타운’과 JH Games에서 개발한 횡스크롤 액션 게임 ‘프로젝트 KK’도 상반기 라인업으로 소개됐다.

서현승 팜플 대표는 “이번 팜플의 게임 라인업은 장르는 다양하지만, 모바일에 최적화되고, 지속적으로 게이머의 사랑을 받을 수 있는 풍부하고 몰입감 있는 콘텐트를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서 대표는 또 "팜플은 2013년 전통 게이머들에게 소구할 수 있는 고퀄리티의 게임들을 선보여 스마트폰 게임 시장 성장세를 견인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