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모바일게임 개발사 ‘엔펀’에 투자
일간스포츠

입력 2013.03.26 15:39

넥슨이 모바일 사업을 계속 강화하고 있다.
넥슨은 모바일 게임 개발사 엔펀과 투자 계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엔펀은 올해 초 설립한 신생 모바일 게임 개발사로 양사는 이번 투자를 계기로 각자가 보유한 게임 개발에 관한 지식과 경험의 공유, 공동사업 기회 모색 등 협력관계를 확대할 계획이다.
엔펀은 조인숙 전(前) 펀섬 대표가 설립한 신생 모바일 게임 개발사다. 포켓아일랜드·라멘이야기 등의 SNG와 2012 런던 올림픽 등 다수의 스포츠 게임을 개발, 서비스한 다수 포진해 있다. 연내 약 7개의 모바일 게임을 선보일 예정이다.
서민 넥슨 대표는 “풍부한 모바일 게임 개발 경험을 갖춘 뛰어난 인재들이 모인 역량있는 개발사와 다각도로 협력할 수 있는 길을 열게 됐다"고 말했다.
넥슨은 지난해 글룹스와 인블루 등 모바일 게임 개발사를 인수한 데 이어 최근에는 디엔에이(DeNA)와 전략적 업무 제휴 체결, 모바일 게임 전문 개발사인 ‘네온스튜디오’를 설립하는 등 모바일 사업을 강화하고 있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