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M, 1분기 영업이익 43억원 흑자 전환
일간스포츠

입력 2013.05.10 11:27

CJ E&M은 한국채택국제회계(K-IFRS) 기준 2013년 1분기 매출 3689억원, 영업이익 43억원을 기록했다고 10일 밝혔다.

CJ E&M은 모바일게임의 흥행 및 방송 콘텐트의 판매 증가로 전년 동기 대비 15.1% 성장한 3689억의 매출을 달성했다. 또 ‘다함께 차차차’ 등 모바일게임 및 ‘타워’, ‘베를린’ 등 한국영화 라인업의 흥행으로 영업이익 역시 전년 대비 67억원 증가한 43억원을 기록, 흑자 전환을 했다.

사업부문별로는 방송사업부문 1722억원, 게임사업부문 931억원, 영화사업부문 568억원, 음악·공연·온라인사업부문 468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방송사업부문은 국내 방송광고 경기가 안좋았지만 국내 VOD 매출 및 ‘이웃집꽃미남’, ‘유리가면’, ‘제3병원’등 콘텐트의 해외판매 증가로 부가사업 매출이 전년 대비 61% 성장하면서 전체적 성장을 견인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게임사업부문은 모바일 게임 ‘다함께 차차차’, ‘다함께 퐁퐁퐁’ 등 다함께 시리즈의 흥행으로 전년 동기 대비 56% 성장했다. 영업이익도 전년 대비 700% 고성장하며 56억원을 달성했다.

영화사업부문은 전년 대비 8% 감소했으나 ‘타워’ 및 ‘베를린’ 등의 한국 영화 라인업들의 흥행에 따른 이익 증가 및 해외 자회사의 손익 개선으로 48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하며 흑자를 기록했다.

음악·공연·온라인사업부문은 전년 대비 27% 성장했다. ‘오페라의 유령’, ‘지킬앤하이드’ 등 대형 라이선스 공연의 흥행 및 ‘살짜기옵서예’ 등 자체제작공연 확대로 공연부문에서 전년 대비 87% 성장한 14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