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中대표팀 꺾고 ‘롤(LOL) 올스타전’ 우승
일간스포츠

입력 2013.05.26 16:02



한국이 '리그 오브 레전드(LOL)' 최고의 올스타를 가리는 '롤스타'에서 우승했다.

한국 올스타는 26일 중국 상하이 대무대에서 열린 'LOL 올스타 2013'에서 중국 올스타를 꺾고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이번에 처음 열리는 롤 올스타전은 한국을 비롯해 북미, 유럽, 중국, 동남아에서 팬 투표로 꼽힌 각 지역 최고의 롤 올스타들이 벌이는 자존심 대결이다.

한국 올스타는 박상면·최인석·강찬용·김종인·홍민기. 이들은 24일 유럽 올스타와 예선 경기에서 2연승을 거두며 준결승에 진출했다. 준결승전에서도 북미 올스타를 2-0으로 가볍게 제압하고 결승전에 올랐다.

결승전에서는 동남아 올스타팀을 2-0으로 꺾고 올라온 중국 대표팀과 우승컵을 다퉜다.

한국 올스타는 홈팀인 중국 올스타를 맞아 완벽한 경기력으로 1세트를 따냈다. 초반부터 안정적인 경기 운영에 이어 중반부터는 주도적으로 경기를 펼쳐 승리했다. 한국팀은 2세트에서도 중국팀을 압도했다. 중국팀이 중단과 하단을 오가며 흔들기를 했지만 상단을 지키던 박상면이 막아냈으며 이후 한국팀들이 삼삼오오 몰려다니며 상대 포탑을 파괴하며 승기를 잡았다.

한국 올스타팀이 우승하면서 한국은 하반기에 열릴 'LOL 월드 챔피언십' 진출권 1장을 더 확보하게 됐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