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의마블’ 출시 28일만에 1000만 다운로드
일간스포츠

입력 2013.07.09 11:14



CJ E&M 넷마블은 모바일 캐주얼 보드게임 '모두의마블(카카오톡용)'이 출시 28일 만인 지난 8일 1000만 다운로드를 달성했다고 밝혔다.
카카오톡용으로 출시된 게임 중 1000만 다운로드를 기록한 것은 '모두의마블'을 비롯해 '다함께 차차차', '윈드러너', '쿠키런' 등 8종 밖에 안된다.

지난 11일 출시하자마자 카카오톡용 게임 인기 1위에 올랐으며 하루 만에 1000만 다운로드를 돌파했고 6일째에는 구글 플레이 최고 매출 1위를 기록했다.

넷마블측은 "올해 '다함께 차차차'에 이어 모두의마블까지 2개 게임이 1000만 다운로드 게임에 등극하면서 넷마블이 명실공히 국내 넘버원 모바일 퍼블리셔임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고 자평했다. 또 "카카오톡 친구초대가 30명으로 제한된 이후 출시된 카카오톡용 게임 중 최단 기간인 28일만에 1000만 다운로드를 달성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했다.

모두의마블은 실시간 4인 대전 모바일 게임으로 독점승리·올림픽개최·찬스카드·무인도 등을 활용해 친구들의 도시를 뺏고 빼앗는 팽팽한 긴장감을 동시에 맛볼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친숙한 게임성에 랭킹순위시스템 등 소셜성까지 가미했다.

넷마블은 1000만 다운로드 달성을 기념해 오는 12일까지 주사위 판매 가격을 50% 할인하는 등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