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털 네이버·배달앱 ‘배달의민족’ 손잡았다
일간스포츠

입력 2013.08.27 17:25



네이버는 27일 우아한형제들과 배달 서비스 분야의 상생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지도 지역 정보, 배달음식점 정보 등 위치기반 정보에 대해 상호 협력하고 공동으로 신규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하기로 했다.
우아한형제들은 배달 앱인 배달의민족을 서비스하고 있으며 최근 누적 다운로드 700만건을 돌파했다.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는 “이번 협력을 계기로 배달음식을 시켜먹는 사람들이 더 편리하게 배달음식 정보를 접할 수 있게 되고 업주들에게도 실질적인 이익이 돌아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는 이번 업무협약은 인터넷 선도기업과 유망 스타트업 간의 실질적인 동반 성장을 위한 의미 있는 제휴라며 양사는 앞으로 인터넷 생태계 내 건강한 상생 발전의 모범적인 사례를 만들어간다는 계획이라고 말했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