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기업PR 광고 ‘그린콜’ 편 화제
일간스포츠

입력 2013.09.24 07:00





SK이노베이션이 최근 선보인 기업PR 광고 ‘그린콜’ 편이 화제다.

이번 광고는 올 상반기 시작한 ‘ASK 캠페인’ 후속작으로, 차세대 녹색에너지 기술로 주목 받고 있는 그린콜(Green Coal) 기술의 요체를 일반인들 눈높이에 맞춰 알기 쉽게 전달하고 있다.

그린콜 기술은 값은 싸지만 공해 문제로 쓰임새가 적은 저급 석탄을 일산화탄소와 수소 등으로 구성된 합성가스화 한 뒤, 황화수소, 이산화탄소 등의 불순물을 제거해 합성석유와 화학제품 등으로 만드는 기술이다.

SK이노베이션은 부존량이 석유의 3배에 달하는 저급 석탄을 활용한 그린콜 기술이 미래 신성장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2, 3년 내 상용화를 목표로 막바지 연구개발에 한창이다.

‘그린콜’ 편 광고는 콤마 촬영기법을 활용해 석탄 덩어리가 작은 입자로 부서졌다가 다시 합성석유와 화학제품 등으로 변환되는 모습을 담아 주목도를 높였다.

콤마 기법은 피사체를 한 프레임 단위로 미속도 촬영한 뒤 몇 초 분량으로 편집해 영상미를 극대화하는 것으로, 식물의 성장 모습 등을 압축적으로 보여주는 다큐멘터리 영상 등에서 주로 쓰인다.

9월 초부터 방송매체를 통해 방영된 이 광고는 국내 최대 광고포털 사이트인 TVCF가 선정한 ‘신선한 CF’ 1위에 오르는 등 호평을 받고 있다.

누리꾼들의 반응도 호의적이다. 네이버 아이디 ‘HYUN****’을 사용하는 누리꾼은 “집중도가 높은 광고다. SK이노베이션이 가져가야 할 ‘ASK’ 컨셉을 전편에 이어 잘 이끌어 가고 있다”고 평했다. 아이디 ‘ADJO****’을 사용하는 누리꾼은 “공해를 청정에너지로 바꾸는 것을 표현한 스토리텔링이 정말 좋다”라는 의견을 올렸다.

‘그린콜’ 편은 조만간 신문 등 인쇄매체용 광고로도 만날 수 있게 된다.

SK이노베이션은 앞으로 ‘그린콜’ 편에 이어 역시 차세대 녹색에너지 기술로 상용화 준비 중인 ‘그린폴’ 편 광고를 선보일 계획이다.

이형구 기자 ninelee@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