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노트3’ 국내 출고가 미국보다 29만원 비싸
일간스포츠

입력 2013.10.14 08:00



삼성전자가 최근 출시한 갤럭시노트3(사진)의 국내 출고가가 미국보다 29만원이나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강동원 국회의원이 해외 이동통신사 홈페이지와 반도체 칩 컨설팅 업체인 테크인사이트 등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갤노트3의 국내 출고가는 106만7000원으로 70만~90만원대에 형성돼 있는 해외 출고가보다 비쌌다. 미국(77만6464원)보다는 29만536원, 인도(83만6334원)보다는 23만666원, 상가폴(90만515원)보다는 16만6485원이 각각 더 비쌌다.

강 의원은 또 국내 출고가는 부품원가보다 4배나 높다고 주장했다. 갤노트3를 분해한 결과 부품원가는 237.5달러(25만4600원)로 추정된다는 것이다. 강 의원측은 부품원가 및 해외 출고가 대비 높게 책정된 스마트폰 가격 때문에 가계통신비 부담이 크게 늘고 있다고 주장했다. 2012년 기준 국내 2인 이상 가계에서 연간 부담하는 휴대전화 대금은 고급냉장고 값에 해당하는 총 190만원에 달한다는 것이다.

강 의원은 제조사들이 국내 출고가를 하향 조정해야 하고 국내 소비자에 대한 역차별을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100만원대 고가 스마트폰 판매 전략을 중단하고 다양한 중저가 단말기를 보급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백남육 삼성전자 한국총괄부사장과 박종석 LG전자 MC사업본부장이 14일 미래창조과학부 국정감사에 출석해 스마트폰 출고가에 대한 말할 예정이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na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