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공기처럼’ 가벼운 ‘아이패드 에어’ 공개
일간스포츠

입력 2013.10.23 10:25





애플의 5세대 아이패드 '아이패드 에어'가 공개됐다.

애플은 22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의 예바 부에나 센터에서 신제품 공개행사를 갖고 아이패드 에어를 선보였다. 이 제품은 이름에 '에어'를 붙인 것 처럼 공기처럼 더 가볍고 얇아졌다는 것이 특징이다. 두께 7.5㎜, 무게 454g으로 4세대보다 1.9㎜(20%) 얇아지고 198g(30%) 가벼워졌다. 화면은 9.7인치로 전작과 같지만 테두리의 너비가 43% 가량 좁아져 전체적으로 크기가 작아졌다.

디스플레이는 고해상도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적용했으며 AP는 아이폰 5S와 같은 64비트 운영체제 A7으로 A5를 탑재한 이전세대보다 CPU 처리 속도가 최대 8배 빨라졌다. 배터리 소모 시간은 10시간이다. 지문인증기능 '터치ID'는 적용되지 않았다.

색상은 흰색과 검정 2가지이며 와이파이 버전 기준으로 16GB가 499달러(약 53만원), 32GB가 629달러(약 66만원)이다. 다음달 1일 출시되는데 한국은 1차 출시국에서 제외됐다.

이날 '아이패드 미니2'와 '맥북 프로'도 공개했다. 아이패드 미니2는 전작과 같은 7.9인치에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또 전작보다 해상도가 2배(2048X15360) 높아졌고 화면 밀도도 326ppi(인치당 화소수)로 1세대의 2배(164ppi) 가까이 늘었다. 가격은 와이파이 버전 16GB가 399달러(약 42만원)이다. 전작 아이패드 미니는 가격을 299달러(약 32만원)로 낮췄다. 아이패드 미니2는 11월 중순부터 판매될 예정이며 아이패드 에어와 같이 한국은 1차 출시국에서 제외됐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