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위·아래로 휘어진 스마트폰 내달 출시
일간스포츠

입력 2013.10.29 07:00





삼성전자에 이어 LG전자가 휘어진(커브드) 스마트폰을 다음달 출시한다.

LG전자는 첫 커브드 스마트폰 ‘LG G 플렉스’를 28일 공개하고 오는 11월 이동통신 3사에서 출시한다고 28일 밝혔다.

G 플렉스는 삼성전자가 이달초 세계 최초로 선보인 커브드 스마트폰 '갤럭시 라운드'와 같이 곡선 디스플레이가 적용됐다. 다만 갤럭시 라운드가 좌우로 휘어진 것과 달리 G 플렉스는 상하로 휘어졌다.

LG전자는 위아래 방향으로 휘게 만들어 기존 커브드 스마트폰이 구현하지 못한 편리한 사용성과 휴대성, 동영상 시청시 몰입감 등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가로 방향으로 돌리면 동영상을 보는 이용자는 마치 아이맥스 영화관의 커브드 스크린을 보는 듯한 현장감을 느낀다는 것.

LG전자는 손·얼굴 등 스마트폰이 자주 맞닿는 곳들과의 조화를 감안해 상하로 휘어진 디자인을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통화를 하기 위해 스마트폰을 얼굴 가까이 댔을 때 스피커와 마이크의 위치를 각각 귀, 입에 최대한 가까이 근접시킬 수 있다는 것.

풍성한 사운드를 제공한다는 점도 위아래 휘어진 스마트폰의 장점으로 꼽았다. G 플렉스를 바닥에 놓았을 때 끝 부분에 있는 스피커가 바닥 위로 올라가서 방해를 덜 받아 또렷하고 맑은 소리를 전달한다고 LG전자측은 설명했다.

G플렉스는 LG디스플레이가 개발한 6인치의 스마트폰용 휘어진 디스플레이에 LG화학이 만든 커브드 배터리가 적용됐다. 커브드 디스플레이는 탄성도가 높은 얇은 플라스틱 기판 위에 OLED 소자를 입히는 방식으로 만들어졌다.

G플렉스는 후면 커버에 가벼운 흠집을 수 분 이내에 없앨 수 있는 '셀프 힐링' 기술이 적용됐으며 스마트폰을 한 손에 쥐고 버튼을 조작할 수 있는 '후면키'도 탑재됐다.

커브드 스마트폰의 사용성을 높이는 기능들도 갖췄다. 6인치 대화면을 2개의 독립된 공간으로 나눠 사용할 수 있는 '듀얼 윈도우'와 기울기에 따라 잠금화면이 움직이는 '스윙 잠금화면', 잠금화면에서 곧바로 갤러리·비디오 플레이어·유튜브 등을 볼 수 있는 앱으로 연결해주는 'Q씨어터' 등이다.

가격대는 갤럭시 라운드와 비슷한 100만원대 초반으로 알려졌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