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사옥에 ‘웹 접근성 체험 공간’ 오픈
일간스포츠

입력 2013.11.14 10:31





네이버는 14일 네이버 사옥 그린팩토리 내에 웹 접근성 체험 공간인 '장벽 없는 웹을 체험하는 공간'을 열고 외부에 공개한다고 밝혔다.

웹 접근성은 누구나 어떠한 신체적 기술적 환경에서든 웹 사이트에서 제공하는 모든 정보에 접근할 수 있도록 보장하는 것을 말한다.

웹 접근성 체험 공간은 4가지 상황에 따라 웹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다. 전맹 시각장애인이나 저시력자들이 사용하는 웹 환경, 손떨림 운동 장애인이나 중증 운동 장애인을 위한 웹 환경으로 구성돼 있다. 각각의 공간에는 체험 환경을 설명하는 가이드와 특수 소프트웨어가 설치된 컴퓨터, 보조기구가 배치돼 있다.

웹 접근성 소개 동영상과 리플렛을 비치해 웹 접근성에 대해 소개하는 코너도 마련했다.

방문객들은 모니터에는 아무 것도 보이지 않는 전맹 시각 장애 환경에서 헤드폰으로 소리를 듣는 방식만으로 네이버 카페를 가입할 수 있다. 흐린 화면이나 흑백으로만 구성된 화면 등 다양한 저시력 환경에서 네이버 검색을 이용해볼 수 있다. 중증 운동 장애 환경에서 헤드포인터와 마우스 스틱용 키보드를 사용해 손을 대지 않고 영화 예고편을 보고 덧글을 남겨볼 수 있다.

한종호 네이버파트너센터장은 "평소 사람들이 인식하지 못하고 썼던 인터넷 서비스에도 웹 접근성 기술이 적용되어야 하는 필요성을 알리기 위해 ‘웹 접근성 체험 공간’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