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역시 수출 효자…올해 콘텐트 수출 절반 이상 차지
일간스포츠

입력 2013.12.19 08:08

게임이 콘텐트 수출에서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은 18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콘텐트산업 2013년 결산 및 2014년 전망 세미나’를 열었다. 이에 따르면 올해 콘텐트산업 매출은 약 90조원으로 전년대비 4.9% 성장했으며 수출은 전년보다 10.6% 증가한 약 51억 달러를 기록했다.

올해 콘텐트 장르별 매출액 규모는 출판(22%), 방송(15%), 광고(14%), 게임(12%) 순이었으며 2014년에 게임, 캐릭터, 음악의 성장이 두드러질 것으로 전망됐다.

장르별 수출은 게임이 58%로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캐릭터(9%), 음악(5%), 방송(5%)이 뒤를 이었으며, 2014년에는 음악, 게임, 영화, 캐릭터의 수출 성장률이 두드러질 것으로 내다봤다.

세미나에서는 또 내년 한국 콘텐트산업은 국내외 경기 회복에 따라 성장을 계속해 매출이 2013년 대비 7.0% 성장해 약 97조 원에 이르고 수출도 12.8% 늘어 58억 달러를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았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