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CES서 NX30·갤카2 공개
일간스포츠

입력 2014.01.03 11:01





삼성전자는 7일 미국 라이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4'에서 카메라 신제품 2종을 공개한다.

이번에 선보이는 제품들은 미러리스 렌즈 교환형 카메라 'NX30'과 안드로이드 플랫폼 기반의 '갤럭시 카메라2'다.

NX30은 삼성전자 NX 시리즈를 잇는 제품으로 2030만 고화소 APS-C 타입의 CMOS 이미지 센서를 탑재했으며, 상면위상차 오토 포커스(AF)와 콘트라스트 AF의 장점을 결합한 '하이브리드 AF'를 채용했다. 또 1/8,000초의 초고속 셔터 스피드로 빠르게 움직이는 피사체도 정확하게 촬영할 수 있으며, 초당 9매 연속 촬영이 가능하다.

상하 270도, 좌우 180도 회전하는 76.7㎜(3.0형) 슈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와 최대 80도까지 3단계로 각도 조절이 가능한 전자식 틸트 뷰파인더를 적용했다.

전작을 개선한 갤럭시 카메라2는 1.6GHz 쿼드코어 프로세서, 2GB 램, 2,000mAh의 배터리를 갖췄다. 1630만 화소 BSI CMOS 이미지 센서에 광학 21배줌 렌즈를 적용해 넓은 화각과 고감도의 이미지 표현이 가능하다. 또 121.2㎜(4.8형) 대화면 터치 디스플레이로 촬영한 사진과 동영상 등을 실감나게 즐길 수 있다.

스마트 모드 서제스트 기능으로 조도·피사체·풍경 등을 인식해 가장 적합한 촬영 모드를 추천받을 수 있다. 편리한 셀프 카메라 촬영을 위해 얼굴이 화면의 프레임에 정확히 위치하면 소리로 알려주는 '셀피 알람' 등 28가지의 다양한 '스마트 모드'를 선택해 촬영할 수 있다.

NX30과 갤럭시 카메라2의 공유 기능도 선보인다. NFC를 켜 놓은 상태에서 카메라에 스마트 기기를 살짝 대는 동작만으로 와이파이나 필요한 애플리케이션을 자동으로 활성화시켜준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