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3사 개인 정보 유출 추가 피해 예방법은?
일간스포츠

입력 2014.01.21 07:00


카드사·금감원 사칭 전화·문자메시시 주의해야

카드3사의 사상 최악의 개인정보 유출 사태로 제2의 피해가 우려된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우선 해당 카드사에 카드 비밀번호 변경, 카드 재발급 등을 신청하는 것이 좋다. 이번에 카드 위조에 필요한 비밀번호와 CVC 등은 유출되지 않았다고 하지만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필요한 조치다.

또 신용정보회사에서 제공하는 개인정보보호 서비스를 이용해도 불안감을 줄일 수 있다. 이 서비스는 개인이 대출이나 카드를 발급받을 때 금융회사에서 개인의 신용정보를 조회하는데, 이때 개인이 직접 신용조회 차단 및 해제를 해 명의도용 피해를 예방할 수 있도록 해준다. 코리아크레딧뷰로(www.koreacb.com) 신용정보회사는 개인정보보호 서비스를 1년간 무료로 제공한다.

금융회사·금융감독원 등 사칭이 의심되는 전화나 문자메시지도 주의해야 한다. 금융회사에서는 계좌비밀번호, 보안카드 일련번호 및 전체 보안카드번호 등의 입력을 요구하지 않는다. 출처가 불분명한 이메일·스마트폰 메시지는 열거나 메시지에 포함된 주소를 클릭해 연결하지 말아야 한다.

이번 유출과 관련해 피해가 발생한 경우 각 카드사의 피해접수콜센터로 신고하거나 한국인터넷진흥원의 개인정보침해신고센터(국번없이 118)로 신고하면 된다. KB카드(1899-2900), 롯데카드(1588-8100), NH카드(1644-4199) 등 카드 3사는 20일부터 24시간 신고전화를 운영한다.

개인정보 유출 피해에 대한 손해배상을 청구하기 위해서는 민사소송을 제기하거나 개인정보분쟁조정위원회에 개인정보분쟁조정을 신청할 수 있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