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칠성, 칠성사이다 8.3%, 펩시콜라 6.6% 가격 인상
일간스포츠

입력 2014.02.05 13:11

코카콜라에 이어 칠성사이다와 펩시콜라도 가격이 오른다.

롯데칠성은 오는 10일부터 칠성사이다와 펩시콜라 등 총 14개 제품 가격을 평균 6.5% 올린다고 5일 밝혔다. 이번 가격 인상은 2012년 8월 이후 1년6개월 만이다.

제품별로는 칠성사이다 가격이 8.3% 오르고, 펩시콜라도 6.6% 상향 조정된다. 칸타타와 게토레이도 각각 5.3%, 5.2% 인상된다. 델몬트, 트로피카나, 레쓰비, 아이시스 등은 가격 변동이 없다.

롯데칠성 관계자는 “인건비·물류비 등 비용 상승과 유통환경 변화에 따른 판매관리비 급등을 해소하기 위한 부득이한 인상”이라며 “전체 매출 기준으로 1.9%인상 효과가 나도록 가격인상을 최소 수준으로 조정했다”고 밝혔다.

앞서 코카콜라도 지난해 연말 제품 출고가를 평균 6.5% 인상했다. 코카콜라에 이은 롯데칠성의 가격 조정으로 다른 음료 업체들의 가격 인상도 불가피할 전망이다.

이형구 기자 ninelee@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