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앱스토어 앱·게임판 신설
일간스포츠

입력 2014.02.26 10:18



네이버는 모바일 메인에 앱·게임판을 신설하는 등 중소 앱 개발사와 협업할 수 있는 상생 방안을 마련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상생 방안으로는 모바일 메인에 앱·게임판 별도 신설, 누적 매출 5억원 미만의 경우 수수료 부과 안되게 채널링 수수료 정책 조정, N클라우드 서버 지원 등 채널링 혜택 강화, 게임인 재단과 제휴를 통한 베타존(가칭) 서비스 및 선불카드 제작 지원 등이다.

네이버 모바일 메인 페이지에 앱·게임판을 신설해 이용자와 중소 앱 개발사 간 접점을 확대한다. 앱·게임판의 우수앱 추천 코너, 양질의 리뷰 등으로 다양한 앱을 이용자에게 간편하게 소개할 예정이다.

네이버는 "일반 앱과는 달리 채널링 수수료가 부과되던 모바일 게임의 경우에도 중소 개발사의 초기 부담을 최소화하고 개발사에 더 많은 수익이 돌아갈 수 있도록 정책을 변경했다"고 말했다. 누적 5억원의 매출이 발생하기 전까지는 채널링 수수료를 부과하지 않는다. 누적 매출 5억원을 초과하는 게임에 한해서만 7%의 수수료를 부과할 예정이다. 매출의 10%를 이용자에게 마일리지 형태로 돌려주는 앱스토어의 기존 수익 배분 정책은 그대로 유지된다.

네이버 채널링 서비스 혜택도 강화돼 네이버 로그인 기능, 마일리지 지원 등 기존 채널링 서비스 외 N클라우드 서버를 신규로 지원한다. 게임앱의 경우 전문가를 초빙해 게임 컨설팅 서비스도 새롭게 선보일 예정이다.

또 게임과 관련된 다양한 공익사업을 펼치고 있는 게임인재단과 제휴를 맺고, 중소 개발사들의 CBT·QA 등을 지원하는 베타존(가칭) 서비스를 시작한다. 중소 게임 개발사들이 게임 출시 전 사전 테스트를 제대로 진행하기 힘든 여건을 고려한 지원 방안이다. 향후 마케팅 수단으로 활용할 수 있는 선불카드 제작도 지원할 계획이다.

2012년 6월 오픈한 네이버 앱스토어 앱은 최근 1000만 누적 다운로드를 돌파했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