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온라인 수출상품 1위는 화장품…이베이코리아 발표
일간스포츠

입력 2014.03.03 11:14







온라인에서 가장 인기있는 수출 상품은 화장품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베이코리아는 3일 국내 중소 판매자들 중 글로벌 온라인쇼핑몰 이베이를 통해 수출한 상품의 2013년 성장률과 판매량을 분석, ‘베스트 온라인 수출상품 10선’을 선정한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화장품이 1위를 차지했으며 2위는 휴대전화 및 휴대전화 액세서리, 3위는 생활용품, 4위는 컴퓨터 부품, 5위는 자동차 부품이었다. 다음은 카메라 부품, 잡화, 스포츠용품, 산업용품, TV 비디오 오디오 등의 순이었다.

'K-뷰티'를 이끄는 화장품은 중소기업 상품이 대부분으로 스킨케어, 메이크업, 모발관리 상품이 인기를 끈 것으로 나타났다. BB크림 등이 포함되어 있는 스킨케어 상품은 전년 대비 무려 94%나 성장했다.

2위 휴대전화는 지난해에 비해 무려 330%나 증가한 ‘피처폰’ ‘스마트폰’ 이 매출 성장을 견인했다. 예전에는 주로 국산 스마트폰의 액세서리류가 많이 팔렸다면 작년에는 스마트폰이나 피처폰 자체도 이베이에서 많이 팔렸다.

생활용품 중에서는 DIY인테리어용품이, 컴퓨터에서는 모니터-PC부품이 크게 성장했다. 올해 처음으로 10대 카테고리가 된 산업용품 중에는 국산 전기 전자부품, 반도체, 치의료기기 등이 포함돼 있다.

국가별 성장세를 보면 아르헨티나와 이스라엘, 노르웨이, 스웨덴 등 소위 제3세계 국가 판매량이 30% 이상씩 증가했다. 아르헨티나는 2012년에 전년 대비 155% 늘어난 후 작년에 또 57%나 신장해 유통 한류의 신개척지로 부상했다. 이스라엘도 2012년 74%, 2013년 58% 증가했다. 유럽국 중에서는 노르웨이와 스웨덴이 각각 42.5%, 32.7% 성장해 북유럽이 유럽 속 한류시장으로 자리매김했다. 브라질과 아르헨티나로 양분되던 남미 시장에서는 멕시코가 84% 성장하면서 새로운 시장으로 떠오르고 있다.

외국인 1인 평균 객단가에서는 아시아 국가들이 큰손이었다. 중국과 홍콩, 태국, 싱가포르 등 아시아 국가들의 객단가는 평균보다 84% 높았고, 중국인은 평균보다 3배나 더 높았다.

나영호 이베이코리아 국가간거래담당 상무는 “작년에는 이베이를 통해 300만불 수출탑을 수상한 기업이 나올 정도로 온라인 수출도 시장규모에 맞게 전문화·조직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또 “국산 제품에 대한 신뢰도가 온라인 수출 객단가 증가로 이어지고 수출 국가가 브릭스 중심의 제3세계로 다각화되는 추세가 뚜렷하다"고 덧붙였다.

권오용 기자 band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