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차 2월 판매 감소? “영업일수 줄고 물량 부족해서”
일간스포츠

입력 2014.03.06 16:24

수입차 판매 대수가 내림세를 기록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2월 수입차 신규등록 대수가 1만3852대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2월 등록 대수는 전년 같은 달 보다는 31.2%(1만556대) 증가했지만 지난 1월 보다는 6.7%(1만4849대) 감소한 수치다. 올 들어 누적판매대수는 2만8701대로,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25.3% 증가했다.

브랜드별 등록 대수는 BMW가 3154대로 가장 많았다. 이어 메르세데스-벤츠 2641대, 아우디 2187대, 폭스바겐 2104대 순이었다.

배기량별로는 2000cc 미만이 7419대(53.6%)로 절반을 웃돌았고, 2000cc~3000cc 미만이 4535대(32.7%), 3000cc~4000cc 미만 1514대(10.9%), 4000cc 이상이 384대(2.8%)로 나타났다.

국가별로는 유럽 1만1385대(82.2%), 일본 1585대(11.4%), 미국 882대(6.4%) 순이었다. 연료별로는 디젤 9667대(69.8%), 가솔린 3912대(28.2%), 하이브리드 273대(2.0%)가 차지했다.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서 유럽차 비중이 커지고 일본차 비중은 더 줄었고, 디젤 쏠림은 심화했다.

유형별로는 13,852대 중 개인구매가 8239대로 59.5% 법인구매가 5613대로 40.5% 였다. 개인구매의 지역별 등록은 경기 2250대(27.3%), 서울 2223대(27.0%), 부산 544대(6.6%) 순이었고 법인구매의 지역별 등록은 인천 1,845대(32.9%), 부산 1,126대(20.1%), 경남 841대(15.0%)순으로 나타났다.

베스트셀링 모델은 BMW 520d(702대), 폭스바겐 골프 2.0 TDI(622대), 메르세데스-벤츠 E 220 CDI(542대) 순이었다.

윤대성 KAIDA 전무는 “2월 수입차 신규등록은 영업일수 감소와 일부 브랜드의 물량부족 등으로 전월 대비 감소했다”라고 설명했다.

유아정 기자 poroly@joongang.co.kr
관련뉴스
I Hot
인기 VOD
많이 본 뉴스